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책 읽으며 졸기
56 산과들에 2022.01.10 10:31:16
조회 103 댓글 1 신고

잠이 깨는 순간마다

얼핏 책상 앞에서 졸고 있는 내가 보였다

고개가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었다

코고는 소리를 얼른 멈추고 있었다

소매로 입가의 침자국을 닦고 있었다

졸음을 쫓아내려고 머리를 흔들고

열심히 눈을 비비고 헛기침을 하고 있었다

고개를 꼿꼿이 세우고 눈을 부릅뜨고

글자에 촛점을 맞춘 나는

더이상 졸지 않고 책에만 집중하였다

는 생속에서 허겁지겁 빠녀나와

침 닦으며 눈 비비며 다시 잠 깨는 나를 보았다

이제야말로 개어 있다는 생각을 하면서

내 머리통은 또 한쪽으로 꺾이어 있었다

분명히 멈추었다고 생각했던 코고는 소리를

다시 멈추고 있었다

부릅떴다는 생각속에서 어느새 풀려버린 눈을

다시 번쩍 뜨고 있었다

또렷하게 보였던 글자들이

부랴부랴 허공에서 책속으로 되돌아오고 있었다

이젠 정말로 정신 차리고 기지갤르 하고

고개를 세차게 흔들어본 다음

자세를 고치고 마음을 다잡아 글에 집중하였다

는 생각 속에서 개어 침을 닦고 있는 나를

꺾인 고개를 얼른 세우고 있는 나를

굳게 붙어버린 눈을 뜨고 있는 나를

잠시 후 다시 보고야 말았다

책 보는 걸 아예 포기하고 책상에 엎드렸다

기다렸다는 듯 단내 나는 잠이 한꺼번에 밀려와

바로 깊은 잠에 빠져들었다

는 생각 하나가

잠 속에서 말똥말똥 눈을 뜨고 있었다

 

-김기택-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05 22.05.18
#책속의_한마디_인간의_동일한_욕망  file 책속의처세 69 22.05.18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2) 라이더카우보.. 98 22.05.18
♡ 맹목과 집착  file (2) 청암 133 22.05.18
물처럼 흘러라  file (2) 예향도지현 202 22.05.18
잊고 사는 것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72 22.05.18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file (4) 하양 369 22.05.18
삶이라는 짐마차  file 하양 338 22.05.18
타고르의 [기탄잘리 49]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282 22.05.18
말의 중요성  file (2) 하양 407 22.05.18
산다는 건  file 은꽃나무 207 22.05.17
 file 은꽃나무 101 22.05.17
물결도 없이 파도도 없이   은꽃나무 181 22.05.17
저녁   산과들에 105 22.05.17
서시   산과들에 107 22.05.17
아카시아 진한 향기 끝자락  file 미림임영석 140 22.05.17
임인년 5월 15일 보름날 달님  file 미림임영석 93 22.05.17
풀꽃과 나   도토리 295 22.05.17
풀꽃의 노래   도토리 305 22.05.17
행복한 풀꽃의 노래   도토리 315 22.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