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후회라는 그 깊고 슬픈 말 / 고영
100 뚜르 2022.01.10 07:29:06
조회 181 댓글 0 신고

 

 

후회라는 그 깊고 슬픈 말  / 고영

 

아무 거리낌 없이

강물에 내려앉는 눈발을 맹목적이라고 허공에 쓴다

아픈 기억들을 불러내어 물 위에 놓아주는 강가

무늬도 없는 저녁이 가슴을 친다

하류로 떠밀려 간 새들의 귀환을 기다리기엔

저 맹목적인 눈발들이 너무 가엾고

내겐 불러야 할 간절한 이름들이

너무 많다

강물에 내려앉은 눈이 다 녹기 전에

아픈 시선 위에 아픈 시선이 쌓이기 전에

바람이 다 불기 전에

상처가 상처를 낳기 전에

너라는 말

자기라는 말

누구누구의 엄마라는 말

당신이라는 말

미안하다는 말

모두 돌려보내자 원래의 자리로 돌려보내자

속수무책으로 쏟아지는 저 눈이 녹아

누군가의 눈물이 되기 전에

다시 하늘로 돌려보내자

후회라는 그 길고 슬픈 말을 배우기 전에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따스한 웃음을   대장장이 163 22.05.17
입하늘과 입천장   김용수 111 22.05.17
백 년의 사랑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50 22.05.17
그 친구, 그 친구   (2) 뚜르 199 22.05.17
봄밤   (1) 뚜르 129 22.05.17
술적심 /오탁번   (1) 뚜르 115 22.05.17
자기가 병조림이라는 믿은 남자   대장장이 90 22.05.17
♡ 외로울 때는  file (2) 청암 192 22.05.17
그 담장 위의 붉은 꿈 송이  file (2) 예향도지현 124 22.05.17
사랑하는 너를 보고 있으면   대장장이 123 22.05.17
떠나버린 청춘   네잎크로바 133 22.05.17
그 빈자리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69 22.05.17
제자리   모바일등록 (1) 김별 100 22.05.17
남을 위로하면 내가 더 위로 받는다  file (2) 하양 387 22.05.17
타인의 시선에 갇히지 마라  file (4) 하양 420 22.05.17
남을 탓하면  file 하양 348 22.05.17
사는법   (2) 산과들에 167 22.05.16
알 수 없어요   산과들에 107 22.05.16
참좋은 당신   (1) 산과들에 154 22.05.16
한 번의 거짓말   무극도율 122 22.05.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