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새로 나온 햇살이어서 좋다
100 뚜르 2022.01.04 07:39:51
조회 339 댓글 2 신고



통보 없이도 가버린 마음은 느낄 수 있었다
사람들은 다가올 햇살과 빠른 걸음에 관해 이야기하고
데상브르 거리 위에 서 있는 나는
두고 온 것이 무엇일까를 생각했다

몇 번의 출발지와 도착지를 거쳐온 버스
차창 밖으로 하얀 눈은 흩날리고
누군가의 좌석 밑 장갑 한 짝을 바라보며
버리고 온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

잘 들어갔냐고 아무도 묻지 않는 밤
모든 것을 알고도 조용히 덮어버리는 흰 눈

원래부터 따뜻한 장갑 속에 있던 것처럼
나는 하얀 이불 속에 누워 있었다

성에 낀 창에 들어 있는 새벽
애써 물 주지 않아도 피어나는
한 송이 붉은 꽃 같은 첫 햇살

창을 열어도 도시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 김소희, 시 '새로 나온 햇살이어서 좋다'


어제 든 햇살과 조금은 달랐습니다.
그리 생각이 들었습니다.
몇 번의 출발지와 도착지를 거쳐 맞은 1월.
버리고 온 것은 어쩔 수 없으니 잊어버리고
한 송이 붉은 꽃 같은 첫 햇살처럼 시작합니다.

 

<사색의 향기>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가 죽거든 ...   모바일등록 77엄지 129 22.05.15
등 뒤에서 하는 말   대장장이 142 22.05.14
어리석은 차별   (2) 뚜르 203 22.05.14
소규모 인생 계획 - 이장욱   뚜르 106 22.05.14
사랑하는 법을 배우십시오   (2) 뚜르 170 22.05.14
악마의 특강   김용수 130 22.05.14
여섯 줄의 시   은꽃나무 127 22.05.14
동반자   은꽃나무 141 22.05.14
그대 속에 남는 것   은꽃나무 135 22.05.14
자살에 대한 경고   산과들에 102 22.05.14
혼자 가질 수 없는 것들   (2) 산과들에 147 22.05.14
운동회 날   산과들에 85 22.05.14
손님   도토리 260 22.05.14
그림자의 노래   도토리 277 22.05.14
웃음과 눈물   도토리 280 22.05.14
오월의 아름다운 꽃향기  file 미림임영석 97 22.05.14
오월 하늘 푸른 숲 풍경화  file 미림임영석 89 22.05.14
그런 사람 없습니다   모바일등록 (2) 곽춘진 206 22.05.14
라일락 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81 22.05.14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은 날은   대장장이 108 22.05.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