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릴 적 신발
뚜르 2021.12.01 08:08:46
조회 487 댓글 4 신고

 

어머니는 막내인 저를 유난히 사랑해 주셨는데
어느 날 시장에서 운동화를 한 켤레 사주셨습니다.
어머니는 제게 운동화를 신겨주시고는 머리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아껴 신으렴”

그러나 전 엄청난 개구쟁이였기에
아무리 튼튼한 신발이라도 금방 닳아 구멍이 났습니다.
그래도 어머니께서 아껴 신으란 말씀에
나름 조심히 신어야 한다는 생각이
머릿속에 맴돌긴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집 근처 가구점을 친구들과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가구점 앞에는 오래된 책상과 의자들이 수북이 쌓여 있었습니다.
하나같이 호기심 많고 개구쟁이인 저와 친구들이
그걸 보고 그냥 지나칠 리 없었습니다.

우리는 의자 하나, 책상 하나 밟으며
꼭대기까지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와르르 쿵”

저는 그대로 땅바닥에 뒤통수부터 떨어져
순간 피투성이가 되었는데 그 와중에도 맴도는
한 가지가 있었습니다.

“내 신발.. 내 신발”

뒤로 넘어지면서 운동화 한 짝이 어디론가
날아가 버린 것입니다.

“아껴 신으렴, 아껴 신으렴..”

어린 마음에 아픈 것도 잊을 정도로
어머니에게 혼이 날까 봐 두려웠던 것 같습니다.

소란스러운 소리를 듣고 달려 나오신 어머니는
피투성이가 된 제 모습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셨습니다.
그리고는 저를 안고 병원으로 있는 힘을 다해
뛰어가셨습니다.

엄마 품에 안겨 잠시 정신을 잃었던 제가
병원에서 깨어나 어머니를 찾자 어머니께서는
저를 꼭 안아주셨는데 저는 엄마에게
물었습니다.

“엄마, 내 신발은?”
“걱정하지 마! 엄마가 찾아 놓았어.”

어머니는 제가 크게 다치지 않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며 몇 번을 말씀하셨습니다.

제 뒷머리에는 아직도 그때 생긴 흉터 자국이 있습니다.
이 흉터는 어머니에게 진 사랑의 빚입니다.

 

 

어릴 적 한없이 크게만 느껴졌던 어머니.
그 시절 어머니만큼 무서운 존재가 또 있었을까요?
그런데 돌이켜보면 어머니에게 크게 혼난 적은
몇 번 없는 것 같습니다.

그저 어머니의 존재감이 너무 커,
그 사랑의 크기만큼 어머니가 나에게는
엄한 존재가 된 것뿐이었습니다.

어느 날 어머니의 어깨가 좁아지고
등이 굽어 키가 작아져 어릴 적처럼 한없이
커 보이지 않는다고요?

그건 내가 컸기 때문이란 걸 잊지 마세요.
어머니는 언제나 변함없이 처음부터 그대로였고,
변한 건 나 일뿐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받고 싶다면 사랑하라,
그리고 사랑스럽게 행동하라.
 벤저민 프랭클린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짧은 명언 좋은 글귀모음   new 바운드 64 13:01:39
3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new 뚜르 135 08:59:27
연진아, '깍두기 캠페인' 들어봤니?   new 뚜르 103 08:49:44
최고의 약   new 뚜르 129 08:49:41
♡ 세상은 당신이 필요하다  file new 청암 134 08:06:48
미소속에 고운 행복   new 직은섬 96 07:42:09
꽃잎 편지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8 03:00:30
손님의 노래   new 도토리 94 01:11:02
하루살이   new 도토리 103 01:09:42
설거지와 인생   new 도토리 85 01:08:52
숲 한가운데 서서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49 23.03.23
봄비에게   도토리 144 23.03.23
봄비   도토리 112 23.03.23
꽃샘추위 속 봄비   도토리 123 23.03.23
행복해지는 말 힘을 주는 글귀   바운드 151 23.03.23
아름다운 동행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85 23.03.23
어느 봄 날 내게 쓰는 편지  file 솔새 164 23.03.23
햇봄 그녀는 /박얼서   뚜르 167 23.03.23
행복의 날… 당장 행복해지는 방법은?   뚜르 159 23.03.23
♡ 더 멀리 뛰기 위해  file (2) 청암 156 23.03.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