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머니의 벼개
네잎크로바 2021.11.23 07:00:53
조회 124 댓글 0 신고

 

◆ 엄마의 베개

 

어느 날 초등학교 담임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특별한 숙제를 내주었습니다.

"내일 숙제는, 집안에 있는 것중에서, 가족들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물건을 한 가지만 예쁘게 잘 그려 오는 거야."

 

다음 날, 아이들의 발표 시간이 되었습니다.

첫째 아이가 나와서 자신이 그린 그림을 친구들에게 설명 합니다.

"이건 우리 아빠가 부는 나팔인데요, 우리 아빠가 이것을 불면, 엄마는 노래를 하십니다.

두 분이 소중하게 여기시는 악기 입니다."

 

또 다른 아이가 그림을 들고 나와서 말했습니다.

"저희 할아버지께서 다른 사람에게는 절대 손도 못 대게 하는 귀중한 도자기 입니다.

오래오래 보관해 온 집안의 '가보'라고 하십니다."

 

이렇게 여러 아이의 그림을 보면,

카메라를 그려온 아이, 승용차를 그려온 아이,

엄마의 보석 반지를 그려온 아이,

아이들의 그림 속에는, 다양한 물건들이 가득히 있었습니다.

 

그런데 마지막으로 발표를 한 아이가

자신의 도화지를 펼쳐 보이자, 다른 친구들이 웃기 시작 했습니다.

아이가 들고 있는 도화지에는 누군가의 '베개' 하나가 덜렁 그려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이는 친구들의 웃음 소리에도 계속 발표를 하였습니다.

 

"이건 엄마가 항상 베고 주무시던 베개인데요.

그런데 엄마는 작년에 돌아 가셔서 이 세상에는 안 계십니다.

엄마는 더 이상 이 베개를 벨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우리 아빠는 이 베개만은 절대로 버리지 않으셨어요.

그리고 이 베개를 엄마가 살아 계셨을 때와 똑같이 침상에 나란히 놓고 주무십니다.

우리 아빠에게는 이 베개가 가장 소중한 물건 입니다.

 

난 우리 아빠의 침상에 가서 엄마의 베개를 보면, 엄마 생각이 납니다.

엄마의 베개를 안고 여러 번 울기도 했습니다.

엄마가 너무너무 보고 싶어요."

아이는 목이 메어 더 이상 설명을 못하였습니다.

 

떠들썩하던 교실의 분위기가 갑자기 조용해졌습니다.

아이의 짝꿍은 훌쩍거리기 시작 하였습니다.

그 옆에 있던 아이가 또 눈물을 닦고 있었습니다.

순간적으로 교실 안이 눈물 바다가 되었습니다.

 

선생님도 콧날이 시큼해 지셨지만

억지로 눈물을 참고는, 아이에게 다가가서, 떨리는 아이의 어깨를 꼬옥 감싸 주면서

다른 학생들에게 말했습니다.

 

"정말로 네가 그린 이 그림은 무엇보다도 가장 값지고 소중한 물건이로구나!"

눈물을 훔치던 다른 아이들은 일어서서 박수를 보냈습니다.

 

부모는 자식의 거울이란 말이 있습니다.

자녀가 올바른 길을 걸을 수 있도록,

소중한 것을 아끼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까지도

자녀교육에 있어, 큰 가르침이 될 수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과 내가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우리의 집 울타리 안에 있을 것이다.

- 해롤드 비 리 -

멋진 "그림자 예술"을 감상 하세요.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남자는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게 있다   뚜르 417 23.02.05
어느 교장 선생 훈화 말씀 / ​남호섭   (2) 뚜르 257 23.02.05
노인들의 나들이   소우주 206 23.02.05
연습   직은섬 166 23.02.05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청암 307 23.02.05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직은섬 217 23.02.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김용호 208 23.02.05
천숙녀의 [언강]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31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90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청암 260 23.02.04
봄 (입춘) /김정섭   (4) 뚜르 243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2) 뚜르 193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직은섬 224 23.02.04
그냥 살아가요.   (2) 기분좋은날엔 282 23.02.03
천숙녀의 [휴식]  file 모바일등록 (2) k김성남 177 23.02.03
사유상(思惟像)   (2) 뚜르 254 23.02.03
내 것이 아닙니다   (2) 뚜르 299 23.02.03
♡ 걱정하지 말고 실수하자  file (2) 청암 286 23.02.03
내 운명은 내손 안에 있다   (1) 직은섬 300 23.02.03
♡당당 겸손과 오만 사이♡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51 23.0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