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지울 수 없는 인연
12 그도세상김용호 2021.11.23 01:30:59
조회 181 댓글 0 신고
지울 수 없는 인연

우연과 인연은 나와는 전혀 무관한 그냥 지나쳐 갈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참으로 우연한 마주침에서 시작된
인연에 끈을 한 올 한 올 엮어 가는 것이 우리네 삶은 아닐런지

우연과 인연은 어느 날 어느 시에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런 감정도 느낌도 없이 영상처럼 스쳐가야 할 사람이
다른 장소 다른 시간에 마주치는 것은
아마도 인연 이였기 때문이겠지요.

인연이 되려면 외면할 사람도
자꾸 보면 새롭게 보인다고 합니다.
"하루"라는 드라마에 출연하다 보면 이런저런 마주침에서
비롯된 인연이 있을 겁니다.

그러한 인연이 시작되기까지 어디엔가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에
인연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연에도 여러 갈래가 있나 봅니다
결코, 만나서는 안 될 악연이 있는가 하면 이웃과 나눔의
선한 인연도 있겠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는 아름다운 사람들에
만남의 인연도 있겠지요.

오늘 내가 마주침에 인연은 어떤 인연에 바램인지를 한번쯤
생각하게 되는 하루입니다.
그 바램을 말하고는 싶은데 목구멍으로 침을 꿀꺽 삼키듯
참아 살아야겠습니다.

이처럼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인연을 맺으며 그 끈을 붙잡고
갈망하며 존재하게 되는 삶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게 우연이고 인연인가 봅니다.
인연에도 지푸라기 같은 끈이 있는가 하면
질긴 끈도 있으리라 봅니다.

오늘 나는 이 두 가지의 끈을 모두
꼭 붙잡고 존재하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인생의 옳은 길   김용수 189 22.01.11
1월 3/1을 넘어섰습니다!  file 미림임영석 89 22.01.11
#책속의_한마디_태생적_행복  file 책속의처세 110 22.01.11
[ 부탁을 합니다/김현수 ]  file (6) 마음의글 239 22.01.11
♡ 슬픔을 지나가게 하라  file (4) 청암 236 22.01.11
가장 무서운 사람   네잎크로바 206 22.01.11
결심의 순간   (2) 뚜르 299 22.01.11
아는 것과 알려고 하는 것   뚜르 226 22.01.11
아픈 피아노가 아픈 피아노에게 /김승희   뚜르 138 22.01.11
거리 두기  file 예향도지현 164 22.01.11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2 22.01.11
산다는 것은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388 22.01.11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 ''차별없음''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69 22.01.11
그대 그리움  file 하양 411 22.01.11
다수의 의견에 대하여  file (4) 하양 407 22.01.11
다름  file 하양 400 22.01.11
종이에 적은 희망 사항   그도세상김용.. 162 22.01.10
자금 아픈 사람   (2) 대장장이 226 22.01.10
[ 사랑은 그런 거래요/김현수 ]   (6) 마음의글 234 22.01.10
슬픔의 노래   도토리 189 22.01.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