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그 사람이 그립다
100 하양 2021.10.21 01:15:43
조회 903 댓글 4 신고

 

 

그 사람이 그립다

 

내가 나의 이름을

외면하려 하였을 때,

어둠 속에서

나의 이름을 아껴 불러준

그 사람이 그립다

 

내가 나의 이름으로

살지 않으려 하였을 때,

나의 곁에서

비스듬히 머물러준

그 사람이 그립다

 

내가 나의 이름을

강물에 던졌을 때,

그는 나의 안에서

낮게 울어준 사람이었다

 

그 사이,

게으른 바람이

철 지난 안부를 전하며 스쳐갔다

 

이름 없는 나무는 없었다

이름 없는 들꽃도 없었다

 

내가 나의 이름이 된 오늘,

나를 놓아준 그 사람이

더욱 그립다

 

- 김부조 -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부르고 싶은 이름   대장장이 148 21.11.27
氷山難靠(빙산난고)   (4) 뚜르 129 21.11.27
십대 - 허정분   (4) 뚜르 107 21.11.27
힘들수록 자신에게 집중하라   (6) 뚜르 231 21.11.27
꿈꾸다가는 인생   네잎크로바 118 21.11.27
겨울, 그 따뜻함으로  file (1) 예향도지현 142 21.11.27
안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0 21.11.27
밥 / 신지혜  file 모바일등록 (5) 가을날의동화 191 21.11.27
소리 없이 내게 온 사랑  file (8) 하양 407 21.11.27
부탁  file (2) 하양 356 21.11.27
한복  file (2) 하양 343 21.11.27
나목(裸木)   도토리 151 21.11.27
너라서 좋다   도토리 166 21.11.27
하루살이   도토리 170 21.11.27
기도   (3) 산과들에 108 21.11.26
여행2   (1) 산과들에 75 21.11.26
눈부신 세상   (1) 산과들에 98 21.11.26
두 발로 일어설 때ㅣ   대장장이 118 21.11.26
未練者 박규원의 [가을앓이]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336 21.11.26
코로나백신피해자 추모시 / 2021 코로나 - 안재식... 출처 시사경제신..  file 호야네집 129 21.11.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