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내 마음은 호수요
무심함 2021.10.16 18:27:25
조회 470 댓글 4 신고
내 마음은 -      김동명 ​

내 마음은 호수요,
그대 저어 오오.
나는 그대의 흰 그림자를 안고
옥같이 그대의 뱃전에 부서지리다.

내 마음은 촛불이요,
그대 저 문을 닫아 주오.
나는 그대의 비단 옷자락에 떨며, 고요히
최후의 한 방울도 남김없이 타오리다.

내 마음은 나그네요,
그대 피리를 불어 주오.
나는 달 아래 귀를 기울이며, 호젓이
나의 밤을 새이오리다.

내 마음은 낙엽이요,
잠깐 그대의 뜰에 머무르게 하오.
이제 바람이 일면 나는 또 나그네같이, 외로이
그대를 떠나오리다.

가곡으로 작곡되어 더 많이 알려진 시입니다.
가을은 가곡이 어울리는 그런 계절이라고 생각합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우리가 만날 날 만큼은  file 청암 372 23.02.09
나를 사랑하는 일  file (1) 예향도지현 310 23.02.09
인간은 강물처럼 흐르는 존재이다.   (1) 직은섬 270 23.02.09
천숙녀의 [맨발]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76 23.02.09
♡늙은 농부의 가르침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257 23.02.08
양파의 사랑법   (4) 뚜르 331 23.02.08
애기동백 /백승훈   (3) 뚜르 177 23.02.08
♡ 인간이라는 존재  file (4) 청암 317 23.02.08
좋은 만남을 위해   직은섬 284 23.02.08
세 번째 걸음마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48 23.02.07
까치밥나무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379 23.02.07
사랑의 별   도토리 189 23.02.07
2월의 그녀 /김희선   (2) 뚜르 259 23.02.07
사랑하는 그대에게   직은섬 257 23.02.07
인생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   뚜르 331 23.02.07
♡ 꿈이 주는 힘  file 청암 321 23.02.07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64 23.02.07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3) 청암 350 23.02.06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직은섬 277 23.02.06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2) 뚜르 325 23.02.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