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사는 게 바람이다 모바일등록
24 가을날의동화 2021.10.16 02:30:55
조회 459 댓글 6 신고

 

 

 

 

헐떡거린 생의 무늬에서

꿈도 사랑도 다 바람이더라.

 

그리워하고 아픈 마음도

고운 바람으로 물들고 싶은데

 

가슴 뭉클한 속삭임도 

산을 넘으면

등 뒤를 밀던 바람이고

 

해질녘 석양을 건너던 그리움도

돌아보면 다 바람이더라.

 

색색으로 물든 그 잎맥 가까이

사는 게 온통 바람이다.

 

오늘도 그 바람속에

또다시 그리움 한줌 품고 간다.

 

글/ 이영순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겨울 꽃  file (1) 예향도지현 129 21.11.23
어머니의 벼개   네잎크로바 91 21.11.23
추錘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6 21.11.23
뒤돌아 본 세월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18 21.11.23
하양님 저희글 세편이 작가 이름이 틀립니다   (2) 오선 252 21.11.23
참으로 아름다운 마음의 손   (1) 그도세상김용.. 139 21.11.23
지울 수 없는 인연   그도세상김용.. 157 21.11.23
백 한 번의 망치질   그도세상김용.. 86 21.11.23
세월이 가면  file 하양 368 21.11.23
탈무드의 지혜  file (2) 하양 369 21.11.23
말조심  file (4) 하양 397 21.11.23
혼돈을 사랑하라   (5) 관심글쓰니 159 21.11.22
불매향(不賣香)   (6) 관심글쓰니 201 21.11.22
가을사랑   대장장이 111 21.11.22
당신 옆에는  file 은꽃나무 205 21.11.22
나는 하나의 뜰   은꽃나무 90 21.11.22
가을이 간다네요   은꽃나무 127 21.11.22
지혜를 구하는 기도   대장장이 105 21.11.22
사랑한다는 것   (1) 대장장이 154 21.11.22
산문에 기대어   (1) 산과들에 78 21.11.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