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찰리 채플린의 심부름
100 뚜르 2021.09.15 08:22:00
조회 263 댓글 2 신고

서민들의 암울한 상황을 해학적으로
재치 있게 표현했던 희극배우 채플린은
불우한 가정환경으로 인해 어려서부터 거의 혼자
자라다시피 했습니다.

그는 배우로 성공하기 전까진
온갖 궂은일을 했는데 그중 철공소에서
일할 때였습니다.

하루는 작업이 밀려 직원뿐만 아니라
사장까지도 업무를 돕고 있는 바쁜 상황이었습니다.
모두가 정신없이 일하는 와중에 사장이 채플린에게
빵을 사 오라고 심부름을 시켰습니다.

채플린도 바빴지만, 사장의 지시에 따라
순순히 빵을 사 왔습니다.

일이 모두 끝나고 저녁에서야 사장은
채플린이 사 온 빵 봉투를 열어볼 수 있었는데,
봉투 안에는 빵과 함께 와인이 한 병
들어있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자신은 분명 빵을 사 오라고
시킨 것 같은데 와인이 들어있자 사장은
채플린에게 이유를 묻자 채플린은
이렇게 답했습니다.

“사장님은 언제나 일을 끝내고 와인을 드셨는데,
오늘 아침에 확인해보니 마침 와인이 모두 떨어졌기에
빵을 사러 가는 김에 함께 사 왔습니다.”

사장은 채플린의 눈썰미에 감탄하며
그의 급여를 올려주었다고 합니다.

 

 

작은 것에도 항상 ‘감사’하는 마음과
힘든 상황을 웃음으로 승화시키는 ‘유머’,
위기에도 유유히 넘길 수 ‘재치’를
필요로 하는 시대입니다.

힘든 시절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그러나 그 시기를 어떻게 타고 넘는지에 따라
세상을 바꾸는 위대한 승리자가
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재치는 스스로 환영받고 모든 차이를 무너뜨린다.
그 어떤 위엄성, 학력, 강인한 품성도
적절한 재치에는 상대가 되지 않는다.
– 랠프 월도 에머슨 –

 

<따뜻한 하루>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울음의 영혼 - 이기철   (2) 뚜르 163 21.10.19
외로우니까 사는 거야  file 은꽃나무 193 21.10.19
그대가 나의 가을이니까요   (1) 은꽃나무 146 21.10.19
사랑이란 이름의 정거장   (1) 은꽃나무 128 21.10.19
가슴에 내리는 비  file (1) 예향도지현 150 21.10.19
흘러가니 아름답다   (1) 네잎크로바 151 21.10.19
오늘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6 21.10.19
행복한 사람은 감정의 백만장자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35 21.10.19
재래시장   도토리 139 21.10.19
가위 바위 보 마음   도토리 159 21.10.19
작은 연가   도토리 170 21.10.19
리더의 조건  file (2) 하양 303 21.10.19
사람이 꽃보다 아름답다 하는가  file (6) 하양 376 21.10.19
어른  file (4) 하양 281 21.10.19
박완서의 [번데기]  file 모바일등록 (7) k하서량 230 21.10.18
화살노래   (2) 관심글쓰니 157 21.10.18
그렇다   (8) 관심글쓰니 219 21.10.18
고마운   (1) 산과들에 155 21.10.18
내일   (1) 산과들에 121 21.10.18
내가 만일   산과들에 138 21.10.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