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마종기의 [ 우화의강 ] 모바일등록
9 k하서량 2021.09.15 01:15:22
조회 227 댓글 1 신고

 

 

 

寓話(우화)의 江 

마종기 시인 

 

 

사람이 사람을 만나 서로 좋아하면

두 사람 사이에 물길이 튼다.

한 쪽이 슬퍼지면 친구도 가슴이 메이고

기뻐서 출렁거리면 그 물살은 밝게 빛나서

친구의 웃음소리가 강물의 이 끝에서도 들린다.

 

처음 열린 물길은 짧고 어색해서

서로 물을 보내고 자주 섞여야겠지만

한 세상 유장한 정성의 물길이 흔할 수야 없겠지.

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수려한 강물이 흔할 수야 없겠지.

 

긴 말 전하지 않아도 미리 물살로 알아듣고

몇 해쯤 만나지 못해도 밤잠이 어렵지 않은 강,

아무려면 큰 강이 아무 의미도 없이 흐르고 있으랴.

세상에서 사람을 만나 오래 좋아하는 것이

죽고 사는 일처럼 쉽고 가벼울 수 있으랴.

 

큰 강의 시작과 끝은 어차피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물길을 항상 맑게 고집하는 사람과 친하고 싶다.

내 혼이 잠잘 때 그대가 나를 지켜보아 주고

그대를 생각할 때면 언제나 싱싱한 강물이 보이는

시원하고 고운 사람을 친하고 싶다.

 

* 우화(寓話) ; 다른 사물에 비겨 의견이나 교훈을 은연중에 나타낸 이야기.[이솝우화]

 ▓▓▓▓▓▓▓▓ 

마종기 시인(1939. 1. 17. ~) 

일본 도꾜 출생

 

학력

서울고등학교 졸업

연세대학교 의대 졸업

서울대학교 대학원(의학)졸업

 

데뷔

1959년 현대문학 등단

 

수상

2021년 제24회 한국가톨릭문학상

2017년 제62회 대한민국예술원상 문학부문

 

경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초빙교수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울음의 영혼 - 이기철   (2) 뚜르 163 21.10.19
외로우니까 사는 거야  file 은꽃나무 193 21.10.19
그대가 나의 가을이니까요   (1) 은꽃나무 146 21.10.19
사랑이란 이름의 정거장   (1) 은꽃나무 128 21.10.19
가슴에 내리는 비  file (1) 예향도지현 150 21.10.19
흘러가니 아름답다   (1) 네잎크로바 151 21.10.19
오늘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6 21.10.19
행복한 사람은 감정의 백만장자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35 21.10.19
재래시장   도토리 139 21.10.19
가위 바위 보 마음   도토리 159 21.10.19
작은 연가   도토리 170 21.10.19
리더의 조건  file (2) 하양 303 21.10.19
사람이 꽃보다 아름답다 하는가  file (6) 하양 376 21.10.19
어른  file (4) 하양 281 21.10.19
박완서의 [번데기]  file 모바일등록 (7) k하서량 230 21.10.18
화살노래   (2) 관심글쓰니 157 21.10.18
그렇다   (8) 관심글쓰니 219 21.10.18
고마운   (1) 산과들에 155 21.10.18
내일   (1) 산과들에 121 21.10.18
내가 만일   산과들에 138 21.10.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