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른이 되었습니다
100 하양 2021.07.22 00:28:24
조회 481 댓글 2 신고

 

 

어른이 되었습니다

 

어렸을 때 명함은 잘 나가는 어른들만

가지고 다니는 것인 줄 알았다.

 

멀끔한 양복을 입은 어른이

고급스러운 가죽 케이스에서

자신의 명함을 꺼내 건네는 모습,

영화나 드라마에서 자주 보던

그런 장면에 나는 일종의 동경을 느꼈다.

 

명함이 그저 멋진 물건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는 데에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사회에서 명함을 만들어

누군가에게 건네는 일은 밥벌이를 위해

끊임없이 나의 존재를 알리는,

즉 생존을 위한 몸부림이었다.

 

그 일은 당연히 매번 멋지지만은 않았고

가끔은 스스로가 애처롭게 느껴지기도 했다.

 

어쩌면 어렸을 때 기대하던

잘 나가는 어른은 이미

물 건너갔을지도 모른다.

 

나는 회사에서 받은 명함을 양복 안주머니에서

여유롭게 꺼내는 사람이 아니라

스스로 만든 명함을 만들어 뿌리고

하루하루 조마조마해 하는

애처로운 어른이 되었으니까.

 

하지만 상관없다. 내 머릿속에는

양복이니 회사니 하는 것들이 아니라

다음 명함을 어떻게 예쁘게

만들까 하는 생각이 가득하니까.

 

- 김수민, ‘그렇다면 나를 응원할 수밖에-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비의 연가   (1) 은꽃나무 143 21.09.16
눈물은 왜 동그란가   도토리 129 21.09.16
가을하늘   도토리 172 21.09.16
코스모스의 독백   도토리 183 21.09.16
자기 자신에게 집중하라  file (2) 하양 214 21.09.16
내 안에 잠든 운을 깨우는 법  file 하양 210 21.09.16
현재의 한 생각을 굳게 지켜라  file (4) 하양 270 21.09.16
우파니샤드(UPANISAD)  file 모바일등록 (2) k하서량 158 21.09.15
미련한 결과   산과들에 142 21.09.15
미련한 미련   (1) 산과들에 133 21.09.15
사랑의 시   산과들에 137 21.09.15
가을 에피소드 3  file 예향도지현 125 21.09.15
그냥 예쁘다   도토리 153 21.09.15
꽃잎   도토리 159 21.09.15
가을 하늘   도토리 175 21.09.15
♡ 그리운 사람  file (2) 청암 258 21.09.15
찰리 채플린의 심부름   (2) 뚜르 217 21.09.15
뻐꾹나리 꽃 /백승훈   (2) 뚜르 223 21.09.15
외시(denotation)와 공시(connotation)   뚜르 207 21.09.15
낙엽 베고 누웠더니  file 은꽃나무 152 21.09.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