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겨울 강가에서
55 산과들에 2021.07.21 18:52:56
조회 77 댓글 0 신고

이제는 마음 비우은 일

하나로 살아간다


강물은 흐를수록 깊어지고

돌은 깎일수록 고와진다


청천의 유월

고란사 뒷그늘의 푸르던 사랑

홀로 남은 나룻배 위에 앉아 있는데

높고 낮은 가락을 고르며

뜨거운 노래로

흘러가는 강물


거스르지 않고 순하게 흘러

바다에 닿는다


강안을 돌아가

모든 이별이 손을 잡는

생명의 합장


겨울 강을 보며

한 포기 지란을

기르는 마음으로 살아간다


-우미자-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너도 나를 그리워할까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85 21.09.16
하나밖에 없다  file (1) 은꽃나무 152 21.09.16
수다는 나이를 모른다   (1) 은꽃나무 135 21.09.16
비의 연가   (1) 은꽃나무 143 21.09.16
눈물은 왜 동그란가   도토리 129 21.09.16
가을하늘   도토리 173 21.09.16
코스모스의 독백   도토리 183 21.09.16
자기 자신에게 집중하라  file (2) 하양 214 21.09.16
내 안에 잠든 운을 깨우는 법  file 하양 210 21.09.16
현재의 한 생각을 굳게 지켜라  file (4) 하양 270 21.09.16
우파니샤드(UPANISAD)  file 모바일등록 (2) k하서량 158 21.09.15
미련한 결과   산과들에 142 21.09.15
미련한 미련   (1) 산과들에 133 21.09.15
사랑의 시   산과들에 137 21.09.15
가을 에피소드 3  file 예향도지현 125 21.09.15
그냥 예쁘다   도토리 153 21.09.15
꽃잎   도토리 159 21.09.15
가을 하늘   도토리 175 21.09.15
♡ 그리운 사람  file (2) 청암 258 21.09.15
찰리 채플린의 심부름   (2) 뚜르 217 21.09.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