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산과 강
3 루리의달 2021.07.21 18:00:07
조회 102 댓글 1 신고
산과 강 / 자작 글


강바람 쐬러 나왔건만
나를 끌어당기는 건
어려보이는 뒷 산


잊고 있었던 산 속의
기운을 느껴볼까
상처의 치유, 속 안의
여유도 느껴보자


무작정 걷고 걸어서 정상에 오르고
나무들 사이로 보이는 깨끗한 광경


멀리서부터 이어져 있는 저 강을
보고 있으니 예상치 못한 고마움이
넘쳐나 어찌 할 길 없고


자신의 품에 안겨서 지켜보라는 듯
나를 이끌어준 산에게
또 한 번 고마움을 느끼네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비의 연가   (1) 은꽃나무 143 21.09.16
눈물은 왜 동그란가   도토리 129 21.09.16
가을하늘   도토리 172 21.09.16
코스모스의 독백   도토리 183 21.09.16
자기 자신에게 집중하라  file (2) 하양 214 21.09.16
내 안에 잠든 운을 깨우는 법  file 하양 210 21.09.16
현재의 한 생각을 굳게 지켜라  file (4) 하양 270 21.09.16
우파니샤드(UPANISAD)  file 모바일등록 (2) k하서량 158 21.09.15
미련한 결과   산과들에 142 21.09.15
미련한 미련   (1) 산과들에 133 21.09.15
사랑의 시   산과들에 137 21.09.15
가을 에피소드 3  file 예향도지현 125 21.09.15
그냥 예쁘다   도토리 153 21.09.15
꽃잎   도토리 159 21.09.15
가을 하늘   도토리 175 21.09.15
♡ 그리운 사람  file (2) 청암 258 21.09.15
찰리 채플린의 심부름   (2) 뚜르 217 21.09.15
뻐꾹나리 꽃 /백승훈   (2) 뚜르 223 21.09.15
외시(denotation)와 공시(connotation)   뚜르 207 21.09.15
낙엽 베고 누웠더니  file 은꽃나무 152 21.09.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