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산과 강
3 루리의달 2021.07.21 18:00:07
조회 102 댓글 1 신고
산과 강 / 자작 글


강바람 쐬러 나왔건만
나를 끌어당기는 건
어려보이는 뒷 산


잊고 있었던 산 속의
기운을 느껴볼까
상처의 치유, 속 안의
여유도 느껴보자


무작정 걷고 걸어서 정상에 오르고
나무들 사이로 보이는 깨끗한 광경


멀리서부터 이어져 있는 저 강을
보고 있으니 예상치 못한 고마움이
넘쳐나 어찌 할 길 없고


자신의 품에 안겨서 지켜보라는 듯
나를 이끌어준 산에게
또 한 번 고마움을 느끼네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농부의 마음  file (4) 하양 209 21.09.19
조영문의 [ 닭 잡아 먹고 오리발! ]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244 21.09.18
지금은 혼자 설 타이밍   (15) 관심글쓰니 199 21.09.18
꽃잎이 피고 질때  file (2) 관심글쓰니 140 21.09.18
장조의 친구   (4) 떠도는방랑자 176 21.09.18
봄과 가을에 대하여...   떠도는방랑자 113 21.09.18
서글픈 바람   (3) 산과들에 133 21.09.18
외로워   (1) 산과들에 106 21.09.18
오래달리기   산과들에 79 21.09.18
추석   도토리 233 21.09.18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2) 솔새 106 21.09.18
코로나 19 - 천만리 할아버지 손녀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59 21.09.18
♡ 각자의 짐  file (6) 청암 210 21.09.18
흉내만 내도 좋은 것   (6) 뚜르 221 21.09.18
말 실수 줄이는 방법 10가지   (6) 뚜르 209 21.09.18
안테나 위로 올라간 부처님 - 강준철   (2) 뚜르 108 21.09.18
영혼을 일깨우는 벗을 찾아라   (1) 네잎크로바 112 21.09.18
人生은 비워가는 것  file (1) 은꽃나무 194 21.09.18
늙는것에 초연한 사람이 있을까   (1) 은꽃나무 121 21.09.18
인생의 바다   (2) 은꽃나무 136 21.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