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밤 열한 시의 치킨샐러드 - 나희덕
100 뚜르 2021.07.19 08:53:47
조회 151 댓글 0 신고

 

밤 열한 시의 치킨샐러드 - 나희덕

더블린의 밤, 불 켜진 집이라고는

취객들을 상대로 한 패스트푸드점뿐이었다

커다란 체스판 무늬의 바닥은

방금 물청소를 끝낸 듯 반짝거렸고

나는 지친 말처럼 검은 의자에 주저앉았다

체스판 저쪽의 한 남자,

리본 달린 머리띠를 둘러 여자처럼 보이기도 했다

그는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 창밖을 보며

치킨샐러드를 천천히 되새김질했다

잠시 후 한 남자가 들어왔고

치킨샐러드를 먹던 남자는 훌쩍거리기 시작했다

울다 웃다 울다 웃다

두 남자는 마침내 끌어안고 키스를 길게 나누었다

남자의 혀와 남자의 혀가 엉기는 동안

침과 침이 섞여드는 동안

그들의 입속에서 밀려다니고 있을

닭가슴살과 양상추와 파프리카와 콘플레이크,

누르스름한 머스터드 소스,

서로의 혀와 팔에서 풀려난 그들은

남은 치킨샐러드를 먹어치웠고

정작 먹먹해진 것은 체스판 이쪽의 관찰자였다

주문한 햄버거가 나왔지만

한두 번 베어먹다 내려놓고 말았다

벽시계의 분침과 시침이 11시에서 잠시 겹쳤다 멀어졌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해요   산과들에 130 21.09.13
하나만 넘치도록   (3) 산과들에 203 21.09.13
가을 연가/김용호   그도세상김용.. 111 21.09.13
당신에게 오늘 기쁜 일이   그도세상김용.. 146 21.09.13
히메네스의 [ 플라테로와 나 ]  file 모바일등록 (1) 하서량 168 21.09.13
차칸남자 김동기의 [ 그땐 그랬지! ]  file 모바일등록 (1) 하서량 198 21.09.13
인생은 되 돌아 오는길은 없다   (2) 네잎크로바 198 21.09.13
개(犬)같이   도토리 101 21.09.13
내가 다정히   도토리 111 21.09.13
거울(鏡)   (4) 관심글쓰니 209 21.09.13
햇살   도토리 118 21.09.13
울어도 어울리는 계절  file (4) 관심글쓰니 240 21.09.13
♡ 화목한 가정  file (8) 청암 264 21.09.13
긍정의 힘   (6) 뚜르 339 21.09.13
자가당착(自家撞着)   (2) 뚜르 321 21.09.13
만약의 생 - 신용목 ​   뚜르 288 21.09.13
가을 에피소드 2  file 예향도지현 245 21.09.13
코로나 19 –택배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9 21.09.13
가슴 뛰는 경험  file 은꽃나무 159 21.09.13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은꽃나무 130 21.09.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