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만지면 없는 당신을 가졌어요 /강빛나
100 뚜르 2021.07.17 08:13:52
조회 144 댓글 0 신고

 

만지면 없는 당신을 가졌어요 /강빛나

 

 

검지가 긴 나는 먹어도 배부르지 않는 어둠, 만지면 없는 당신을 가졌어요 기대를 물고 어린 봄처럼

당신을 가볍게 통과할 줄 알았나 봐요 어디에서나 나 전달법이 좋은데 대답은 머나요 당신을 많이 가져서,

아무 것도 안 가져서

 

목청을 새긴 창문 너머로

약지를 흔들며 사라지는 당신

말의 속도를 늦추고 아만다마이드

 

가진 것이 없어서 배부른 하늘

몰라서 좋았던 바닥

어쩌면 검지에 낀 담배연기의 저녁

잎들은 퍼런 먼지를 털며 살 속으로 미끄러지는 것 같아요

 

불안한 다리를 흔드는 당신보다 푸성귀를 좋아하는 토끼를 따를까요

당신의 주기는 반반으로 어우러지는 궁수자리, 그 아래 원죄가 납작하게 자라고 있어요 바둑판은 고요할 때

숨을 참는지 뱉는지, 반듯한 슬픔은 당신 눈에 띄지 않게 무명지로 결의를 다지곤 해요

 

배고픔과 보고픔을 품고 당신 어디쯤에 자리를 잡았어요 여물지 못한 생각은 방랑벽처럼 흩어져

켄타우로스를 따라가요 물에서 소주로 바뀌기까지 소량의 진통제를 흡입해 봐요 무엇이든 반으로 자르면

빈 곳이 많아서, 천적이 많은 토끼는 원시처럼 고리타분해요

 

생각해 보니 아무 것도 아닌 풍선 하나

높이 띄워 목이 따라갈 때

전신을 덮은 수피가 뒤틀어져 당신,

내가 아파요 아프다고요

 

 

ㅡ계간 『문파』(2021, 봄호)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을이 물들어 오면   (2) 대장장이 170 21.09.12
코로나 19 –깊은 강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57 21.09.12
깨어나서 세상을 본다는 건   해맑음3 109 21.09.12
혼자 건너는 강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93 21.09.12
오늘이 가기 전에  file 은꽃나무 196 21.09.12
당신이 하는 말의 온도   (1) 은꽃나무 169 21.09.12
가을은 참 이쁘다  file (1) 은꽃나무 172 21.09.12
가을 바람  file (4) 하양 351 21.09.12
이제는 채우는 것이 아니라 덜어내야 한다  file (2) 하양 342 21.09.12
햇빛 마시기  file (2) 하양 318 21.09.12
♣ 일주일 후면 추석 연휴 ♠  file 미림임영석 135 21.09.11
신혼부부를 위해서   (2) 산과들에 120 21.09.11
사랑의 진리   (1) 산과들에 151 21.09.11
어디가 그렇게 좋아   산과들에 122 21.09.11
더 좋은 날, 더 좋은 나   (6) 관심글쓰니 397 21.09.11
인생은 비교할 수 없으니까   (4) 관심글쓰니 250 21.09.11
잿더미가 된 원고   (4) 뚜르 205 21.09.11
자신에 대한 탐구가 무엇보다도 가장 우선 되어야 한다   뚜르 147 21.09.11
불륜 /최동은   (2) 뚜르 262 21.09.11
♡ 양보하는 여유  file (6) 청암 263 21.09.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