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노동의 가치
100 뚜르 2021.07.16 09:19:54
조회 256 댓글 0 신고

어느 마을에 먹고 놀고 잠만 자며 일을 하지 않는
게으른 아들을 둔 부모가 있었습니다.
세월이 흘러 아버지는 늙고 병이 들자
하나뿐인 아들이 걱정돼 아내에게
말했습니다.

“내가 죽기 전까지 아들이 자신의 힘으로
돈을 벌어오지 않으면 절대로 내 재산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오.”

남편의 너무 확고한 의지를 알게 된 아내는
빈털터리가 될 아들이 걱정되었습니다.
결국 다음날 몰래 아들을 불러 돈을 주고는
아버지에게는 스스로 일해서 번 돈이라고
말씀드리라며 일러주었습니다.

아들은 어머니가 시킨 대로 아버지에게 가서
스스로 번 돈이라고 말하며 돈을 아버지께 드렸습니다.
그러나 아버지는 아무 말 없이 돈을 마당에
던져 버리는 것이었습니다.

다음날에도 아들은 또다시 어머니가 준
돈을 들고 가 아버지에게 말했지만
아버지는 이번에도 아무 말 없이 돈을
마당에 던져버렸습니다.

이를 본 어머니는 남편이 아들이 번 돈이
아니라는 것을 눈치챘다고 생각했고
이번에는 아들에게 직접 나가서 스스로
돈을 벌어오라고 했습니다.

아들은 그 길로 집을 떠나 온갖 궂은일을 하며
돈을 벌어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는 이번에도 자기가 일을 해서 번 돈이라며
아버지 앞에 내놓았는데 아버지는 예전처럼
돈을 마당으로 던져버렸습니다.

그러자 아들은 깜짝 놀라 돈을 주우며
아버지에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정말 너무 하십니다.
제가 이 돈을 버느라고 얼마나 고생했는지
아십니까?”

아들의 이 말을 들은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며
아들의 손을 꼭 잡고 말했습니다.

“아들아, 이번에야말로 정말 노력해서
벌어온 돈이 맞구나.

 

 

고된 노동은 우리를 힘들게 하므로
때때로 우리는 일하지 않는 삶을 꿈꾸기도 합니다.
그러나 실상 노동은 축복입니다.

같은 값어치의 돈이라고 해도
내가 수고하고 힘들게 얻은 돈일수록
더 귀한 가치가 됩니다.

 

# 오늘의 명언
노동은 인생을 감미롭게 해주는 것이지 결코 힘겨운 짐이 아니다.
걱정거리를 가지고 있는 자만이 노동을 싫어한다.
– 빌헬름 브르만 –

 

<따뜻한 하루>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창을 열면 가을이 보인다.  file (6) 청암 236 21.09.09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쥐   (6) 뚜르 305 21.09.09
노랑물봉선 /백승훈   (2) 뚜르 189 21.09.09
인연의 끈 /류인순   (4) 뚜르 242 21.09.09
나이 한 살을 더 먹으면서   예향도지현 133 21.09.09
그대의 눈빛을   (3) 대장장이 143 21.09.09
코로나 19 –찻집 토담에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9 21.09.09
타인은 나를 비추는 거울   (1) 해맑음3 95 21.09.09
가을처럼 미친듯이 살아갈 수만 있다면  file 모바일등록 (9) 가을날의동화 369 21.09.09
신발과 사람은 편해야 한다  file (2) 은꽃나무 188 21.09.09
찻잔 속에 가을을 넣고  file 은꽃나무 196 21.09.09
바람꽃 여인   은꽃나무 95 21.09.09
그리운 딸에게   도토리 154 21.09.09
아내와 코스모스   도토리 161 21.09.09
야구 인생   도토리 167 21.09.09
시간이 지나 알게 된 건  file (4) 하양 354 21.09.09
아직도 누군가를 기다리는 사람에게  file (2) 하양 305 21.09.09
사랑을 노래한다  file (2) 하양 288 21.09.09
귀여운 여인에게   (3) 산과들에 201 21.09.08
괜찮아   산과들에 161 21.09.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