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내 작은 비애 - 박라연
100 뚜르 2021.06.08 15:21:14
조회 142 댓글 0 신고

내 작은 비애 - 박라연

소나무는 굵은 몸통으로

오래 살면 살수록 빛나는 목재가 되고

오이나 호박은 새콤달콤

제 몸이 완성될 때까지만 살며

백합은 제 입김과 제 눈매가

누군가의 어둠을 밀어낼 때까지만 산다는 것

그것을 알고부터 나는

하필 사람으로 태어나

생각이 몸을 지배할 때까지만 살지 못하고

몸이 생각을 버릴 때까지 살아 있어야 한다는 것

단명한 친구는 아침 이슬이라도 되는데

나는 참! 스물 서른이 마냥 그리운

사람으로 살아간다는 것 그것이 슬펐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른이 되었습니다  file (2) 하양 253 21.07.22
노동의 새벽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73 21.07.21
아침 송   (1) 산과들에 132 21.07.21
겨울 강가에서   산과들에 56 21.07.21
낙엽시초   (1) 산과들에 51 21.07.21
산과 강   (1) 루리의달 61 21.07.21
기다리는 이유   대장장이 106 21.07.21
사랑했던 날들을 기억하며   (1) 대장장이 143 21.07.21
눈치   (1) 도토리 119 21.07.21
마음의 계절   도토리 124 21.07.21
돌아가는 생   도토리 134 21.07.21
카메라와 동네 한 바퀴!  file 미림임영석 82 21.07.21
누군가의 단점이 보이십니까   (2) 관심글쓰니 195 21.07.21
♡ 사랑할수록 솔직해져라   (6) 청암 239 21.07.21
리더에게 필요한 지혜   (6) 뚜르 320 21.07.21
부용화 /백승훈   (2) 뚜르 164 21.07.21
사랑의 마음   (2) 뚜르 213 21.07.21
독도 -청 댓잎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91 21.07.21
당신을 위해 이글을 바침니다   네잎크로바 198 21.07.21
우리에게 남은 시간은 얼마나 될까   예향도지현 178 21.07.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