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말을 거르는 세 가지 체
100 뚜르 2021.05.13 13:15:36
조회 309 댓글 4 신고




그리스의 철학자인 소크라테스가 사는 마을에
남의 얘기하기를 좋아해 여기저기 헛소문을 퍼트리는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하루는 소크라테스가 나무 밑에서 쉬는데
마침 그의 앞을 지나가던 청년이 소크라테스를 발견하곤
먼저 다가와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소크라테스 선생님! 제 말 좀 들어보세요.
윗마을에 사는 필립이 무슨 일을 저질렀는지 아세요?
착한 줄로만 알았던 그 친구가 글쎄..."

이때 소크라테스는 청년의 말문을 막고 되물었습니다.
"먼저 이야기하기 전에 세 가지 체에 걸러보세.
첫 번째 체는 사실이라는 체라네.
자네가 지금 하려는 이야기가 사실이라는
증거가 확실하나?"

그러자 청년은 머뭇거리며 답했습니다.
"잘 모르겠습니다. 저도 들은 이야기입니다."

소크라테스는 다시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두 번째 체는 선이라네.
자네가 하려는 이야기가 진실이 아니라면
최소한 좋은 내용인가?"

청년은 이번에도 머뭇거리며 답했습니다.
"별로 좋은 내용이 아닙니다."

소크라테스는 이제 청년에게 마지막으로 물었습니다.
"이제 세 번째 체로 다시 한번 걸러보세.
자네 이야기가 꼭 필요한 것인가?"

청년은 이 질문에도 선뜻 대답하지 못했고
이어서 소크라테스는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사실인지 아닌지 확실한 것도 아니고
좋은 것도 아니고 필요한 것도 아니면
말해야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요즘은 말뿐만 아니라 온라인이라는 공간에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습니다.

그중 '댓글'은 하나의 소통 창구가 되기도 하지만
익명성이란 가려진 얼굴 뒤로 더 쉽게 상처 주는
말을 내뱉어 사람들을 바보로 만들기도 하며
심지어는 사람을 죽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성급하게 말을 하거나
댓글을 남기기 전에 늘 3가지 체에
한번 걸러보시기 바랍니다.

당신이 전하고자 하는 내용이 사실인지
상대에게 유익이 되는 좋은 내용을 담고 있는지
꼭 필요한 이야기인지 걸러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 오늘의 명언
말을 할 때는 자신이 이미 알고 있는 것만 말하고
들을 때는 다른 사람이 알고 있는 것을 배우도록 하라.
- 루이스 맨스 -

 

<따뜻한 하루>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속삭임에 그만   new (1) 산과들에 74 21.06.11
가을에 핀 그리움   new 산과들에 52 21.06.11
봄에 핀 그리움   new 산과들에 55 21.06.11
[펌]고향(故鄕)과 인성(人性)   무극도율 66 21.06.11
사색하기 좋은 날   무극도율 66 21.06.11
오늘 나에게   무극도율 90 21.06.11
가수 김숙영 시집  file 김하운 72 21.06.11
화원(花園)/꽃밭에서   그도세상김용.. 90 21.06.11
반창고의 노래   (1) 도토리 112 21.06.11
첫사랑   도토리 125 21.06.11
기쁜 생   도토리 129 21.06.11
입맞춤   대장장이 86 21.06.11
이른 아침   대장장이 132 21.06.11
내일이 아닌 모레까지 기다리자  file (2) 광솔 192 21.06.11
따뜻한하루 김치찌개가 너무도 싫습니다   (2) 뚜르 187 21.06.11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   뚜르 174 21.06.11
유월의 편지 /정태중   뚜르 155 21.06.11
들꽃을 볼 수 있다는 것은   (1) 대장장이 126 21.06.11
♡ 길은 내 속에  file (2) 청암 119 21.06.11
외롭다고 울지마라   (1) 네잎크로바 87 21.06.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