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11 그도세상김용호 2021.05.05 22:41:02
조회 99 댓글 0 신고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이 지구상에서 가장 ‘사회적’ 생물은 개미라고 한다.
퓰리처상을 받은 책 '개미세계의 여행'을 보면, 앞으로의
지구는 사람이 아니라 개미가 지배할 것이라는 다소
생뚱맞은 주장을 펼친다.

그 근거는 개미들의 희생정신과 분업 능력이 인간보다 더
뛰어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개미는 굶주린 동료를 절대 그냥 놔두는 법이 없다.
그 비결이 무엇일까?

개미는 위를 두 개나 가지고 있다.
하나는 자신을 위한 ‘개인적 위’고, 다른 하나는 ‘사회적 위’이다.

굶주린 동료가 배고픔을 호소하면 두 번째 위에 비축해 두었던
양분을 토해내 먹이는 것이다.
한문으로 개미 ‘의(蟻)’자는 벌레 ‘충(?)’자에 의로울
‘의(義)’자를 합한 것이다.

우리 인간의 위도 개미처럼 두 개라면 얼마나 좋을까?
그랬다면 인류는 굶주림의 고통을 몰랐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하느님께서는 우리 인간에게 딱 하나의 위만 주셨다.

그래서일까?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간은 굶주림의 고통이 닥쳐올 때
닭보다 더 무자비한 행위도 서슴지 않곤 한다.

하지만, 그 보다 더 놀라운 일은 위가 한 개 뿐인 인간들이
때로는 위를 두 개나 가진 개미들보다 더 이웃의 아픔을
자기 일처럼 감싸 왔다는 사실이다.

1935년 어느 추운 겨울밤이었다.
뉴욕 빈민가의 야간 법정을 맡고 있던
피오렐로 라과디아(Fiorello La Guardia) 판사 앞에
누더기 옷을 걸친 노파가 끌려 왔다.

빵 한 덩어리를 훔친 죄였다.
노파는 울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사위란 놈은 딸을 버리고 도망갔고, 딸은 아파 누워 있는데,
손녀들이 굶주리고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빵 가게 주인은 비정했다.
고소 취하를 권면하는 라과디아 판사의 청을 물리치고
‘법대로’ 처리해 달라고 소리치고 있었다.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한숨을 길게 내쉬고는 라과디아 재판장이 노파를 향해
이렇게 선고한다.

"할머니, 법에는 예외가 있을 수 없어요. 벌은 받아야 합니다.
벌금 10달러를 내시거나 아니면 열흘 간 감옥에 계십시오.”
선고를 내리고 그가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리고 갑자기 모자를 벗더니 자기 주머니에서 10달러를
꺼내 거기에 넣는 것이 아닌가.
그는 이어서 이렇게 최종 판결을 내린다.

“여러분, 여기 벌금 10달러가 있습니다.
할머니는 벌금을 완납했습니다.
나는 오늘 굶주린 손녀들에게 빵 한 조각을 먹이기 위해
도둑질을 해야 하는 이 비정한 도시에 살고 있는 죄를 물어
이 법정에 앉아 있는 모든 사람에게
50센트의 벌금형을 선고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모자를 법정 경찰에게 넘겼다.
그렇게 모인 돈이 자그마치 57달러 50센트였습니다.
대공황의 불황 속에서는 결코 작은 돈이 아니었습니다.
판사는 그 중에서 벌금 10달러를 뺀 47달러 50센트를
할머니의 손에 쥐어주었습니다.

다음날 아침 뉴욕타임스는 이 훈훈한 이야기를 이렇게 보도했다.

'빵을 훔쳐 손녀들을 먹이려 한 노파에게
47달러 50센트의 벌금이 전해지다.'
얼굴이 붉으락푸르락 된 빵 가게 주인과 법정에 있다가 갑자기
죄인이 되어 버린 방청객, 그리고 뉴욕 경찰들까지 벌금을 물어야 했다.

현재 뉴욕시에는 공항이 두 개 있다.
하나는 J.F.K. 공항이고 다른 하나는 라과디아 공항이다.
전자는 케네디 대통령의 이름을 딴 공항이고, 후자는 바로
피오렐로 라과디아 재판장의 이름을 딴 것이다.

그는 이후 뉴욕 시장을 세 번이나 역임하면서 맨해튼을
오늘날 맨해튼으로 만든 장본인이다.

그리고 라과디아 공항에는 그곳 주차장의 특이한 주차위치 표시에
담긴 일화(逸話)가 있다.
그곳 주차장 바닥에는 ‘Judges(법관)'
그 옆에는 ’Handicapped(장애인)' 'Senators(상원의원)'라는
주차표시가 나란히 있다.

아무리 법관이 존경받는다는 사법국가 미국이라지만, 그 미국에서도
다른 지역에서는 좀처럼 만나보기 어려운 모습이었다.
어째서 장애인이나 상원의원보다 법관의 주차위치가
더 좋은 곳으로 지정되었을까?

그것은 한 법률가의 따뜻한 마음씨에서 우러나온 인간애의
표현으로 받아들이고 훈훈했던 즉결법정을 회상하기 위해
공항 주차장의 가장 좋은 위치에 법관들을 위한 자리를
따로 마련해 놓았다고 한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손도손 귓속말로   은꽃나무 82 21.06.05
♡ 씨앗이 좋은 땅을 만나면   (2) 청암 136 21.06.05
사랑을 찾는다고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9 21.06.05
모두 이렇게 살면 될것을   (1) 네잎크로바 180 21.06.05
제갈량의 신통력   뚜르 177 21.06.05
노력한 만큼 반드시 보상을 받을 것이다   뚜르 198 21.06.05
육감 /이정록   뚜르 122 21.06.05
우물속의 달을 노래함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34 21.06.05
바람이고 싶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28 21.06.05
사랑꽃 인생꽃   도토리 123 21.06.05
즐거운 삶의 노래   (1) 도토리 113 21.06.05
아침 노래   도토리 146 21.06.05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요  file (2) 하양 355 21.06.05
어머니, 당신은 아름답습니다  file (6) 하양 368 21.06.05
단순하게 살아라  file (4) 하양 386 21.06.05
사랑이라는 요리   그도세상김용.. 86 21.06.04
미안합니다.용서해주세요.고맙습니다.사랑합니다.   해맑음3 72 21.06.04
정해정시모음 31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55 21.06.04
고향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1) 하서량 118 21.06.04
그리움 깨어나고   산과들에 124 21.06.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