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오필리아
55 산과들에 2021.05.04 20:58:13
조회 64 댓글 0 신고

모든 사랑은 익사의 기억을 가지고 있다

흰 종이배처럼

붉은 물 위를 흘러가며

나는 그것을 배웠다


해변으로 떠내려간 심장들이

뜨거운 모래 위에 부드러운 점자로 솟아난다

어느 눈먼 자의 젖은 손가락을 위해


텅 빈 강바닥을 서성이던 사람들이

내게로 와서 먹을 것을 사간다

유리와 밀을 절반씩 빻아 만든 빵


-진은영-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눈물의 의미를 알았습니다   (1) 산과들에 94 21.06.04
시간 뒤에서   (1) 산과들에 134 21.06.04
사랑은 아름답다  file 은꽃나무 171 21.06.04
이미 너무 많이 가졌다   (1) 은꽃나무 163 21.06.04
내 가방   은꽃나무 76 21.06.04
♤*여름의 대문 6월입니다!*♤  file 미림임영석 118 21.06.04
범아일여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27 21.06.04
♡ 참기 어려운 것 참아내기   (2) 청암 159 21.06.04
유월의 첫 번째 비   예향도지현 84 21.06.04
6월의 비가 또 내린다!  file 미림임영석 84 21.06.04
매리지 블루   뚜르 137 21.06.04
행복으로 가는 길   뚜르 189 21.06.04
동행 - 전동균   뚜르 140 21.06.04
여자도 그래요   네잎크로바 157 21.06.04
빛바랜 책가방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7 21.06.04
믿으며, 바라며, 견디며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74 21.06.04
즐거운 인생   도토리 160 21.06.04
초록 잠   도토리 114 21.06.04
사랑의 강과 바다   도토리 140 21.06.04
삶의 둘레길에  file (4) 하양 419 21.06.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