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처진 어깨 / 천숙녀
5 독도시인 2021.04.08 03:45:14
조회 458 댓글 0 신고

 



처진 어깨 / 천숙녀

북적대는 세상 길목 분분히 꽃 진 자리

흐리고 침침한 눈 사물들이 보이지 않아

아픈 곳 눈동자 씻어

또렷하게 닦았다

갈앉은 삶을 훑어 메우는 하루 셈이

겨울잠 굳어진 몸 처진 어깨 깃을 세워

다듬이 방망이 소리로

앞마당에 울렸다

늦잠을 깔아뭉갠 걸음이 분주하다

한 꺼풀 나를 벗겨 일으켜 세우는 강

깨어져 뒹굴던 벽돌

푸른 화폭畵幅에 박혔다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마트료시카   뚜르 205 21.05.04
내외 - 윤성학   뚜르 139 21.05.04
사랑하는 친구야   네잎크로바 180 21.05.04
환절기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6 21.05.04
전화를 걸고 있는 중 ​   은꽃나무 136 21.05.04
행운의 길조 파란까치! 행운이 넝쿨째 들어갑니다   은꽃나무 130 21.05.04
4월에서 5월로   은꽃나무 97 21.05.04
천사의 메시지,보틀팜나무와 비행기   해맑음3 54 21.05.04
내 몫의 슬픔이 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301 21.05.04
나의 길   도토리 114 21.05.04
동그란 삶   도토리 148 21.05.04
길이 없다 하지마  file (6) 하양 503 21.05.04
잃는다는 것은  file (4) 하양 342 21.05.04
장미꽃  file (2) 하양 344 21.05.04
삶은 기다림이 아니라 다가감이다   (1) 그도세상김용.. 179 21.05.03
사람이 살다보면 참으로 어려울 때가 있지요   그도세상김용.. 159 21.05.03
사람아, 이쯤서   산과들에 139 21.05.03
물고기   산과들에 83 21.05.03
무화과   (1) 산과들에 77 21.05.03
은행나무   도토리 87 21.05.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