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봄비에 젖는 그리움
7 OiEi 2021.03.27 13:36:00
조회 287 댓글 0 신고

 




토독토독
창문을 두드리는 빗줄기에
당신을 향한 그리움이
서서히 밀려드는 오늘처럼
봄비 촉촉이 내리는 날은
왠지 모르게 더욱 허전하고 외롭습니다. 
 
뺨에 부딪히는 빗방울 탓일까요.
빗물인지 내 마음의 눈물인지 모를 
그리움의 눈물만
두 볼을 타고 하염없이 흘러내립니다. 
 
내리는 봄비에 
그리움마저 촉촉이 젖는 날은
조용한 음악 카페에 앉아 
아름다운 선율에 취하고
주룩주룩 내리는 빗줄기에
심연의 고독마저도 
말끔히 씻어내리고 싶습니다. 
 
김이 모락모락 하얗게 피어오르는
따끈한 커피 한 잔을 마주한 채
아무 말 없이 건네는 눈빛 하나만으로도
따스한 사랑의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그리운 당신이 곁에 있어
조금은 덜 허전하고 외로우면 좋겠습니다. 
 
 
- 박현희, '그대 나의 별이 되어주세요' 중 -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의 오늘이 반짝반짝 빛나길  file 모바일등록 new 글벗지기 10 13:29:14
존재만으로 이미 충분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관심글쓰니 20 12:46:16
그래서 입을 잘 지키라고 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관심글쓰니 34 11:41:51
~+* 7월도 이제 며칠 남았나? *+~  file new 미림임영석 37 11:10:15
황혼을 아름답게   new (1) 네잎크로바 32 11:05:14
시리안셔스 - 성동혁   new 뚜르 113 09:39:39
결코 자신을 다른 사람과 비교해서는 안됩니다   new 뚜르 123 09:39:35
無盡藏(무진장)   new 뚜르 127 09:39:31
♡ 진정한 자유   new 청암 47 08:47:16
살아간다는 것은   new 예향도지현 37 07:54:36
독도 -울타리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3 06:26:18
행복하게 여행하는 방법   new (2) 태극 100 04:19:33
깨어나서 세상을 본다는 건   new 해맑음3 67 03:24:54
그리운 우리   new 은꽃나무 71 02:46:47
사는게 눈물겹다   new 은꽃나무 58 02:46:44
지는 하루   new 은꽃나무 51 02:46:42
만나고 싶은 한 사람  file new (2) 하양 111 00:31:29
사랑의 습관  file new (3) 하양 96 00:30:03
양심  file new (4) 하양 75 00:29:17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43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82 21.07.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