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지나간 세월을 뒤돌아 보며..
35 은꽃나무 2021.02.23 10:02:00
조회 207 댓글 0 신고
그리 모질게 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바람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물처럼 흐르며 살아도 되는 것을..

악 쓰고 소리 지르며
악착같이 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말 한마디 참고
물 한 모금 먼저 건네고

잘난 것만 보지 말고
못난 것도 보듬으면서
거울속의 자신을 바라 보듯이..

서로 불쌍히 여기며
원망도 미워도 말고
용서하며 살 걸 그랬어..

세월의 흐름 속에 모든 것이
잠깐인 "삶"을 살아 간다는 것을..

흐르는 물은
늘 그 자리에 있지 않다는 것을
왜 나만 모르고 살아 왔을까?..

낙락장송은 말고
그저 잡목림 근처에
찔레나 되어 살아도 좋을 것을..

근처에 도랑물이 졸졸거리는
물소리를 들으며 살아가는
감나무 한 그루가 되면
그만이었던 것을..

무엇을 얼마나 더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아둥바둥 살아 왔는지 몰라..

사랑도 예쁘게 익어야 한다는 것을..
덜 익은 사랑은 쓰고 아프다는 것을..
"예쁜 맘"으로 기다려야 한다는 것을..
젊은 날에는 왜 몰랐나 몰라..

감나무의 "홍시"처럼
내가 내 안에서 무르도록
익을 수 있으면 좋겠다

아프더라도 겨울 감나무
가지 끝에 남아 있다가
마지막 지나는 바람이 전하는
말을 들었으면 좋겠다

지금의 이 순간처럼
새봄을 기다리는
"예쁜 맘"으로 살고 싶어라

- 좋은 글 -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버이은혜 /하영순   뚜르 197 21.05.08
까마귀는 부모를 섬길 줄 아는 유일한 새   (2) 뚜르 249 21.05.08
장애로 인한 외로움   무극도율 117 21.05.08
'천년손이'라는 이름   무극도율 122 21.05.08
물고기의 부성애   무극도율 115 21.05.08
어버이 날 ~~~~~~   네잎크로바 161 21.05.08
내 시詩는 -아무도 모르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3 21.05.08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해맑음3 51 21.05.08
당신이 하늘이십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97 21.05.08
어머니의 사랑  file (4) 하양 409 21.05.08
숲에게  file (2) 하양 311 21.05.08
희망을 찾아서  file (5) 하양 365 21.05.08
최수월시모음 61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88 21.05.08
엄마   도토리 77 21.05.08
카네이션   도토리 84 21.05.08
엄마   도토리 81 21.05.08
최수월시모음 65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71 21.05.08
낮인가요? 밤인가요?  file 미림임영석 160 21.05.07
장미꽃 한다발  file 은꽃나무 166 21.05.07
미움이 비처럼 쏟아질때  file 은꽃나무 220 21.05.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