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보이지 않는 격려
12 좋은글 2004.05.19 09:33:45
조회 13,073 댓글 47 신고
미국에 한 중년 부부가 있었는데 아내의 시력이 너무 나빠서 눈 수술을 했다.
그런데 수술이 잘못되어 실명을 하고 말았다.
그후 남편은 매일같이 아내의 직장까지 아내를 출근시켜주고
하루 일과가 끝난 후에는 집까지 데려다주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남편이 아내에게 서로 직장이 너무 머니 혼자 출근하라고 말했다.
이 말에 아내는 남편에게 너무나 섭섭했고
사랑하는 남편이 그런 말을 한 것에 대해 배신감까지 느꼈다.
그리곤 이를 악물고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한 후,
그 다음날부터 혼자 출근하기 시작했다.
지팡이를 짚고 버스를 타고 하면서 많이 넘어지기도 하고 울기도 하면서
혼자 다니는 훈련을 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익숙해진 2년…. 버스 운전기사가 어느 날 이 부인에게 이렇게 얘기했다.
“아줌마는 복도 많소. 매일 남편이 버스에 함께 앉아 있어주고
부인이 직장 건물에 들어가는 순간까지 지켜보다가 등 뒤에서 손을 흔들어주는
보이지 않는 격려를 해주니까요.”
이 말을 들은 부인은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