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겨울을 향해 가는 아침 커피 한잔..
46 무심함 2021.11.07 10:27:18
조회 96 댓글 0 신고
커피 향으로 행복한 아침 - 오광수


원두 커피의 향이
천천히 방안에 내려앉는 아침은
평안한 마음이어서 좋습니다.

헤이즐넛의 오묘함과
맛있는 블루마운틴의 조화로운 향기는
커튼 사이로 들어온 햇살마저 감동시키고

가끔씩 호흡을 휘어 긴장케 하는
커피메이트의 맥박 소리는
기다림을 설렘으로 유도합니다

핸드밀로 가루를 더 곱게 만듦은
커피를 쓰고 떫게 만들어
마실 때 나의 욕심과 교만을 깨닫기 위함인데.

한 모금 천천히 입으로 가져가면
커피 향의 살가운 속삭임이 호흡으로 전해져
무어라 표현할 수 없는 이 행복함.

아!
어떻게 미운 마음을 가질 수 있으랴?
따스함과 함께 온 쓴맛이 나중에 내겐 단맛인 것을.

커피 향기가 입안에서 긴 여운으로 남아 있는 이 아침은
어제는 어려웠지만 내일은 반드시 좋은 날이 오는
행복한 오늘의 시작입니다.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게시글은 최소 3줄 이상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9.05.14 수정)  (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5월의 날씨가 이렇게도 더웠던가요   두레박 15 22.05.24
먼 세월 아련한 날이여~  file (1) 미림임영석 35 22.05.19
흐르는 세월에 인생무상!  file (1) 미림임영석 56 22.05.12
오랫만의 소풍   두레박 42 22.05.11
우린 다시 만날 수 있을까?  file 미림임영석 59 22.05.06
4월의 꽃향기 마음 오글오글  file 미림임영석 50 22.04.23
'황매화'와 '죽단화'의 차이점  file 미림임영석 808 22.04.22
만우절이라는것이 아직도 계속입니다.   두레박 49 22.04.02
세월은 고장도 안 나고, 마음은 늙지도 않네   (1) 구름나그네 57 22.04.01
얼마나 고생했는지 원!!!   두레박 159 22.03.07
◐ 정월 대보름 달님! ◑  file 미림임영석 106 22.02.16
바람직한 노후생활   (1) 미림임영석 247 22.02.10
봄이 기다려집니다.   무심함 132 22.02.08
정말 겨울 다운 겨울인 것 같습니다.   두레박 91 22.02.06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두레박 102 22.02.01
5060님들 안녕하세요.   무심함 136 22.01.27
아직도 원상 복귀하려면~  file 미림임영석 148 22.01.20
청춘방 옛 식들은 다 어디에~  file 미림임영석 148 22.01.04
2022년 첫날 - 謹賀新年 -  file 미림임영석 131 22.01.01
2022년 새해  file 무심함 106 22.01.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