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인생(人生)을 둥글게 사는 법
23 새벽이슬 2021.06.25 09:17:54
조회 81 댓글 0 신고

[인생(人生)을 둥글게 사는 법]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평생(限平生)의 삶을 살아내야 하는데 사람의 한평생은 참으로 미묘하고 복잡하기 마련이다. 마치 외줄 타는 곡예사(曲藝師)가 곡예를 하듯 아슬아슬하기 마련이다. 근심 걱정 없는 날이 하늘의 별 따기고 일상생활(日常生活)에 있어 부족함을 전혀 느끼지 않는 날이 극히 드물다는 것인데,

평생을 살아가야 할 쇠털같이 많은 나날 동안 어느 일 한 가지 자기 스스로 결정권(決定權)을 갖거나 결심(決心)하는 것조차 사막(沙漠)에서 오아시스 찾기라는 것이다. 우리 사람들에게 다가올 내일을 짐작(斟酌)할 수 없고 하루 동안 주어질 일상마저 늘 흔들리기 때문이다.

삶이란 세상(世上) 누구에게든 힘들고 벅찬 이야기의 줄거리일 수밖에, 누구든지 말로는 쉽게 행복(幸福)하다고 할 수 있지만, 그 표현이 과연 얼마만큼 진실성(眞實性) 있고 지속성(持續性)이 있느냐 하고 생각해보면, 어느 정도 기쁘고 행복하게 생활하고 있는지 막막(寞寞)하고 행복의 척도(尺度)를 짐작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이런 생활이 거듭 반복되는 사이 나이를 먹고 세월에 장사(壯士) 없다는 속설(俗說)을 입증(立證)하듯 점차 건강을 잃게 되면, "어럽쇼! 이게 아니잖아…"하는 후회(後悔)와 탄식(歎息)의 한숨을 쉴 수밖에 없는 상황이 벌어진다는 것이다.

세상 사람들은 이러한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면서 한 번뿐인 인생살이 개선(改善)이 어려운 것인지? 그 진리(眞理)를 깨닫는 사람이 세상에 몇 되지 않는다는 것인데 다들 왜 이렇게 외적(外的)으로만 열심히 살려 하는 걸까? 우리는 어디를 향해서 이다지도 숨차게 뛰는 걸까? 우리는 과연 우리의 삶 속에서 무엇을 찾으려 하는 걸까?

결국, 우리는 내 안의 특별한 나를 찾아 평생을 길 잃은 떠돌이 신세(身世)로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내가 나를 찾아다니는 것이다. 이러한 힘겨운 생활 속에 일상처럼 수반(隨伴)되는 불안(不安), 갈등(葛藤), 고통(苦痛), 허전함은 죄다 내 안에 존재하는 진정한 나를 찾아다니는 길목에서 만나는 친숙(親熟)한 벗들이라는 것이다.

내 안에 사는 진정(眞正)한 나를 알아내기 위하여,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난 근본적(根本的)인 존재(存在) 이유(理由)를 알아내기 위하여, 세상에 나만큼 소중하고 특별한 존재가 없음을 선포(宣布)하기 위하여, 평생을 이렇게 바쁘게 다름 질 쳐야 한다는 것이다.

세상에 태어나 하늘을 머리에 이고 살아가는 사람들 즉 세계인구(世界人口) 칠십이억 중에 아무런 목적(目的)과 맡은 소명(召命) 없이 태어난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을 것이다. 세상사람 누구나 자기 혼자만의 독특한 가치(價値)와 혼자만이 타고 나는 고유(固有)의 의미(意味)와 본능적(本能的)으로 타고 나는 제각기 다른 능력(能力)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세상 사람들은 자신들에게 주어지는 삶의 덤들을 빨리 찾는 사람은 그날부터 그이의 삶은 1)죽을 듯한 힘겨운 고통(苦痛)의 세상에서 가장 소중(所重)한 보배를 얻은 듯한 기쁨으로, 2)세상 모든 것을 다 잃은 듯한 좌절(挫折)에서 천상(天上)의 연인(戀人)과 뜨거운 열애(熱愛)를 하는 듯한 열정(熱情)으로,

3)세상 근심·걱정을 혼자 다 진 듯한 복잡(複雜)함에서 아무런 근심·걱정 없는 천진난만(天眞爛漫)한 어린아이가 된 듯한 단순(單純)함으로, 4)금방이라도 호식(虎食:호랑이한테 잡혀 먹일 듯)을 당할 듯한 불안(不安)함에서 천하태평(天下泰平) 평안(平安)으로 바뀌게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삶의 모습이야말로 사람마다 자신의 인생길에서 접하는 가장 극적(劇的)이고 환희(歡喜)의 순간이자 가장 큰 기쁨일 것이다. 아무리 화려(華麗)하고 값비싼 옷이라 하여도 자신의 육신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을 양이면

그 옷을 몸에서 벗을 때까지 불편하고 어색(語塞)하여, 오랜 시간 입지 못하듯 아무리 축하(祝賀)할 경사(慶事)라 하여도 때와 장소(場所)에 맞지 않으면 바늘방석을 깔고 앉은 듯 불안하다는 것이다.

아무리 천하일품(天下一品) 멋진 풍경(風景)도 마음이 다른 곳에 외출(外出) 중이라면 풀 한 포기 눈에 들어오지 않듯 나 자신이 내 삶이 아닌 남의 삶을 살아간다면, 늘 좌불안석(坐不安席) 불안할 것이고 일상생활 그 자체가 강풍(强風)에 호롱불 된 듯 늘 흔들린다는 것이다.

그러나 자기 안에 존재하는 진정하고 참모습의 자신(自身)을 찾아내어 자신이 걸어가야 할 참 인생의 길을 걸어간다면, 그 순간(瞬間)부터 그이의 인생길에는 피어지지 않을 환희의 파노라마 꽃이 절로 필 것이고 행복과 기쁨은 인생길에 얹어줄 덤으로 찾아올 거라는 것이다.

천진난만한 어린아이의 때 묻지 않고 순진(純眞)한 모습과 표정(表情)을 보고 있노라면 웃음이 입가에 저절로 배여 나오듯이 우리의 세상 인생들 모두의 인생길에 늘 사욕(私慾)과 사념(邪念)이 없는 순수(純粹)의 옥수(玉水)를 만나 기쁨과 환희의 샘물이 절로 솟아나 하나같이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 좋은 글 중에서 -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게시글은 최소 3줄 이상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9.05.14 수정)  (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оº 가을의 나의 마음 ºо♧˚。   new 미림임영석 12 21.09.16
내 잘못이 더 큰가봅니다.   (1) 두레박 24 21.09.14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노래 가사.   떠도는방랑자 41 21.09.09
*♥* 내 마음의 가을 편지 *♥*  file 미림임영석 48 21.09.08
또 늦었네요.   두레박 52 21.09.06
9월이 오면   풍경화속의 52 21.08.31
노년을 아름답게 보내려면~   미림임영석 52 21.08.30
계절  file (3) 울라라맵시 54 21.08.29
열네 번째 절기 처서(處暑)   미림임영석 35 21.08.24
가을이...   (2) 떠도는방랑자 74 21.08.20
처서(處暑)가 벌써 오고있습니다.   (2) 두레박 56 21.08.18
그리운 그때 그시간들   (2) 두레박 82 21.08.16
뜨거운 여름인가 싶더니...   (4) 떠도는방랑자 48 21.08.15
슬픈 사랑 꽃무릇 사연!  file (1) 미림임영석 124 21.08.12
말복이네요   떠도는방랑자 19 21.08.10
*♡* 우리 걸어온 인생길 *♡*  file 미림임영석 61 21.08.09
입추(立秋)인가 봅니다.   (4) 두레박 48 21.08.07
50대의 끝자락   (2) 떠도는방랑자 93 21.08.06
코로나속 무더위 가중으로 우리네 삶은.....   (1) 감동더하기 51 21.08.04
국지성 폭우 지나가는 소낙비  file (4) 미림임영석 90 21.07.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