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실버(silver) 인생(人生) 100세(歲)까지
23 새벽이슬 2020.03.02 17:51:59
조회 87 댓글 0 신고

[실버(silver) 인생(人生) 100세(歲)까지]



이제 고령화(高齡化) 사회(社會)가 되면서  우리는 80세, 90세, 100세 까지 살수가 있다는 희망(希望)이 현실화(現實化) 되어 가고 있다. 

 

이는 곧 이루어지리라 생각한다. 인간(人間)은 본래(本來)  100세 내지 125세 까지 살수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인간은 왜 본래수명(壽命)보다 일찍 죽을까?  생명(生命)을 단축(短縮)시키는 주원인(主原因)은 대부분 나쁜 생활방식(生活方式)에서 비롯된다.


1.첫째: 가장 중요(重要)한 것은 식생활(食生活)이다.

 

과식이나 편식, 화학물질의 영향이 생명을 단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을한다. 이 세상에 과식이 원인이 되어


죽는 것은 인간과 동물 밖에 없다고 한다.  인간은 맛있는 것을 먹고자 하는 본능적 욕구를 억제하기가 힘들다.


전 세계에서 100세 이상 사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아무거나 잘 먹고 식사량은 정량의 80% 정도만 규칙적으로 먹고, 주로 야채를 많이 먹으며 부지런히 움직이는것이다.


과식은 지방을 축적하는 원인이 된다. 낮에는 열심히 일하고 밤에는 휴식을 취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최근 젊은 세대를 보면 낮과 밤 따라서 저 지방, 저 칼로리 음식을 먹는것이 장수의 비결이다.

 

2.둘 째: 장수의 최대(最大)의 적(敵)은 성인병(成人病) 이다. 


성인병의 원인은 80-90%가 누적된 스트레스(stress)다. 그러면 스트레스란무엇인가? 그것은 심리적, 생리적으로 일그러진 상태다.


즉 불안이나 걱정, 욕구불만이나 증오, 질투, 열등감,등의 마이너스(minus) 발상이 여기에 속한다. 이 모든 것이 마음의 병에서 비롯되므로 마음을 잘 다스려야 한다.


3.셋 째: 밤낮을 거꾸로 사는 생활(生活)을 피(避)해야 한다.


하나님이 우주만물을 창조할 때  낮과 밤이 있게 했고, 반대로  생활하는 것이 마치 그들의 문화인양 널리 보편화되고 있다. 심히 우려되는 현상이다.


4.넷째: 부족(不足)한 운동량(運動量)이 몸을 녹슬게 만든다.


건강하게 장수하기를 원한다면 규칙적이고 지속적인 운동을 통해 근력을 단련시켜야 한다.

 

최소한, 일주일에 4-5회 30분~60분의 유산소운동(有酸素運動, aerobic exercise:편안한 호흡을 지속하면서 할 수 있는 운동)을 실시해야 한다.


5.다섯 째: 건강장수를 위해서는 뇌(腦)의 플러스발상(發想)을 습관화(習慣化)해야 한다.


플러스 발상을 하면 뇌에서 모르핀(morphine)이 분비돼  세포가 활성화된다. 생활방식을 긍정적으로 수용하면,


젊음을 유지할 수 있고 성인병을 예방할 수 있으며 또한 대부분 생각대로 이루어진다.


이상의 5 가지를 염두(念頭)에 두고 실천(實踐)하면 뜻을 이룰 수 있다.


[장수(長壽)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生活習慣) 6가지]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은 누구나 원하는 일이다. 이를 위해  몸에 좋은 음식을 찾고 운동을 하기도 한다. 최근 100년 동안 인간의 수명은 30년이나 늘어났다.

 

이렇게 장수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생활습관의 변화가 가장 크다.


여러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건강하게 오래 살게 하는  생활습관 6가지를 알아본다.


01.칼로리 섭취량(攝取量) 제한(制限)


하루 섭취 권장량은 2000칼로리를 넘지만 연구에 따르면  1,400~2,000칼로리 정도로 제한할 때 심장이 보다 건강해진다. 15년 정도  젊은 상태의 심장 기능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워싱턴대학 의과대학 ‘루이지 폰타나’교수는 “얼마나 먹느냐 못지않게 어떠한 영양분으로 칼로리를 채우는가도 중요하다”며


“탄산음료나 정제 탄수화물처럼 영양가가 없는 음식으로  칼로리를 채워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02.중년(中年) 이후 날씬한 몸매 유지(維持)


미국국립노화연구소의 연구에 따르면 복부비만인 중년여성은 조기사망 위험률이20% 증가한다.


체질량지수가 정상이어도 뱃살이 있는 지의 여부가 관건이다. 중년이 되면  호르몬의 변화로 뱃살이 찌기 쉬운 체질이 된다.


근육밀도를 높이고 신진대사를 활성화하면 뱃살이 줄어들기 때문에 1주일에2~3회 20분 정도씩 근력운동을 해야 한다.


또 생선이나 견과류를 통해 오메가-3 지방산을 섭취하고 과일과 채소를 통해  항산화성분을 제공 받아 체내 염증 수치를 떨어뜨려야 한다.


03.정기적(定期的)인 운동(運動)


달리기 운동을 꾸준히 하는 중년은 신체적, 정신적 기능이 향상돼 장수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스탠퍼드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이 규칙적으로 달리기를 하는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을 20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다.

 

달리기가 면역시스템을 강화해 수명을 연장시킨다. 달리기가 아니더라도 매일30분씩 걷는 것만으로도 수명을 늘릴 수 있다는 보고가 있으며


집안일처럼 일상 활동량을 늘리는 것 역시 장수의 비결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또 하체를 강화하면 넘어져 다칠 확률이 줄어들기 때문에  마찬가지로 조기 사망 위험률이 떨어진다.


04.차(茶) 즐겨 마시기


녹차나 홍차와 같은 차(茶) 종류에는  ‘카테킨(catechin: 녹차의 떫은 맛 성분)이라는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다. 이 성분은 혈관계의 건강을 돕고 심장을 보호한다.


매일 녹차를 마시면  심장질환과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


미국 터프츠대학교 영양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심장 건강을 지키기위해서는 하루에 1~2잔 정도의 차를 마시는 것이 좋다고 했고,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차에 우유를 더하면 심혈관계를 보호하는 차의기능이 떨어지므로 물에 우려 마시는 것이 보다 바람직하다고 했다.


05.긍정적(肯定的)인 생각


70대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미시간대학교 심리학과의연구에 따르면 스스로를 젊다고 생각하는 사람일수록 장수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긍정적인 마음과 도전적인 정신을 유지하면 스트레스 수치가 떨어지고 면역시스템이 강화돼 질병이 발생할 가능성이 낮아지기 때문이다.


06. 블루베리, 포도 등 자주색 음식 자주 먹기


포도, 블루베리, 레드와인처럼 자주색 빛깔이 나는 음식은 폴리페놀 함유량이높다. 이 성분은 동맥의 건강을 유지하고, 심장질환과 알츠하이머 발병 가능성을 낮춘다.

 

미국 신시내티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심장동맥의 건강을 지켜주는 자주색 음식은 뇌혈관의 건강을 지키는데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기억력을 강화하는 작용도한다고 합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강물처럼 흐르는 세월아   (2) 113 20.06.02
~*♡ 6월의 편지! ♥*~   (3) 112 20.06.01
여름의 시작 6월   (2) 하루 69 20.06.01
들녘에서 만난 청보리   (2) 86 20.05.31
5월 사랑의 붉은 장미꽃  file (1) 89 20.05.29
♡ 5월 사랑의 장미꽃! ♥   (3) 86 20.05.29
나 늙어 간다는 사실을~  file (6) 153 20.05.28
잘 들 계시죠   (2) 하루 77 20.05.28
황혼(黃昏)의 미학(美學)   (1) 새벽이슬 103 20.05.27
나이가 별것 인가요   (1) 하루 58 20.05.25
5월의 허무한 10일간  file (4) 136 20.05.15
내려놓음이 노후의 행복   (1) 하루 132 20.05.14
어버이 날   (1) 하루 63 20.05.08
즐거운 연휴되세요   (1) 하루 98 20.04.29
가까운 곳으로 가족과 함께 나들이 가세요   (1) 하루 67 20.04.18
봄 꽃들의 향연   (1) 하루 93 20.04.13
날이 가장 맑다 청명(淸明)  file (1) 108 20.04.04
봄바람 낙화의 길!  file (2) 171 20.03.27
비야비야 시원하게 다녀가시오.   (2) 두레박 120 20.03.27
청춘방 열심히 오시던 단골손님!  file (1) 122 20.03.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