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비움, 수용(受容), 원숙(圓熟)으로 진정(眞正)한 행복(幸福)의 노년(老年)을 살자
23 새벽이슬 2020.02.25 10:16:47
조회 104 댓글 0 신고

[비움·수용(受容)·원숙(圓熟)으로 진정(眞正)한 행복(幸福)의 노년(老年)을 살자]



한국 사회의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 중이다.  지난 2000년에 고령화사회(전체 중 65세 이상 인구 7%)로 진입한 데 이어


2017년엔 고령사회(65세 이상 인구 14%)로 접어들었다. 2025년에는 초고령사회(6

0세 이상 인구 20%)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늙음이란 무엇일까? 그리고 이 늙음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모든 생명은 늙기 마련이다. 그런데 늙음을 죽음의 전 단계로만 인식해 부정적의미를 뒤집어씌우곤 한다.


노인은 왠지 힘없고, 병들고, 쓸모없다는 편견이 강하다.  가족과 사회의 짐으로 여기기도 한다. 정말 그럴까?


늙음을 뜻하는 한자 '노(老)'는 '노수(老手)', '노련(老練)' 같은 용어가 말해주듯 경험이 많아 익숙하고 능란함을 의미한다.


늙음 그자체로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얘기다. 인생의 깊이, 세상의 이치, 학문의 묘미도 나이가 들수록 제대로 깨닫게 된다.


신간 '노년연가(老年戀歌)'를 펴낸 이심(李沁·81) 전 대한노인회 중앙회 회장은 "젊어서의 사랑이 불타오르는 뜨거운 정념이라면,

 

노년의 사랑은 편안한 안식을 전하는 노을과 같다."며 "나이가 들어 노화가 오는 것을 한탄할 명분도, 거부할 이유도 없다."고 말한다.


절기에따라 옷을 갈아입듯이 자연스럽게 노화를 받아들이고 새로운 가치를 발굴해 '늙음'에 대한 부정적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자는 거다.


이는 '우린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가는 겁니다.'라는 가요의 한 대목과 궤를 같이한다.


이 전 회장은 저서에서 은퇴 후  갑자기 닥친 노인의 일상과 이들의 시선,  삶의 질, 경제적 어려움, 심리적 외로움 등을 짚어가며 실상과 진단, 대책을 제시한다.


현실은 비록 암담하지만, 노년의 삶이란 근본적으로 절망적인 게 아니며 의미와 목적을 뚜렷이 세우고 준비하면 새로운 출발점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주제어는 '비움', '수용', '원숙', '현실', '전환', '희망'. 흔히 황혼에 비유되는 노년기에 접어들어


지난날을 후회하기보다 추수를 끝낸 풍요로운 들판처럼 넉넉히 생을 받아들이자고 권유한다.


책 후반부는 지난 10년 동안 언론에 기고한 글을 중심으로 엮었다. 그 한 예가 노년에 접어들면 새로운 인생지도가 필요하다는 '노년 리모델링'의 마음가짐이다.


늙었다는 부질없는 생각을 버리고  이제부터라도 새로운 인생계획을 세우라며  "꼭 돈 버는 일이 아니어도 좋다.

 

아침에 눈을 떴을 때  오늘 하루도 할 일이 있다는 것이 바로 행복이다."고  말한다. 몸과 마음의 건강은 물론이다.


아름다운 삶의 마침표인  '웰다잉'의 중요성도 강조한다.  웰다잉(Well-dying)은 웰빙(Well-being), 웰에이징(Well-aging)과 함께 인생의 3대 축이라 할 수 있다.


강녕(康寧), 장수(長壽), 부귀(富貴), 유호덕(攸好德)과더불어 고종명(考終命)이 오복(五福)의 하나인 이유다.


저자는 "과거를 추억하며  흘러간 시간을 하염없이 바라보기보다 현재를 충실히 살아가는 것이 의미 있는 삶"이라며 "비록 미흡함이 있더라도

 

하나 둘 쌓아가는 삶의 경험치를 마주하는 일은 추수철 농부의 마음처럼 충만하다"

고  노년의 소중한 가치를 거듭 강조한다.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도 추천사에서 "우리 사회가 노인 '문제'가아닌 '존재'로 관점을 전환하지 않으면 노년의 삶과 문화를 제대로 논하기 어렵다."면서,


'노인연가'는 '존재'로서 노인의 자화상과 희망을 충실히 담고 있다.  타자 화 돼 있던 노년문화가


주체적인 관점으로 전환되는 물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한다. <출처: 연합뉴스 임형두 기자>


[면역력(免疫力)을 높여주는 채소(菜蔬)]
 
코로나 19가 확산하면서 면역력 향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추운날씨와 미세먼지로 인해


자칫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에는 면역력 증진과 감기예방을위해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한 식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면역력을 높여주는 대표적인 채소>


1.호박


호박은 비타민C와 베타카로틴 등 다량 함유돼 있는데, 비타민C는 체내의 발암물질 생성을 억제하고,


베타카로틴 성분이 감기에 대한 저항력을 높인다. 특히  베타카로틴은 녹황색 채소 등에 다량 함유돼 있어 항산화 작용 등의 역할을 한다.


2.브로콜리


브로콜리도 면역력을 강화해주는 채소다. 면역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는 비타민C와 베타카로틴을 비롯해 철분, 칼륨 등 무기질과 식이섬유가 풍부해 감기 예방에효과적이다.


생으로 먹으면 속이 더부룩할 수 있으므로 소금물에 30분 정도 담근후 흐르는 물에 씻어 오염물을 제거한 후 살짝 데쳐 먹으면 좋다.


3.배추


배추는 베타카로틴과 비타민C가 풍부하며, 특히 녹색 잎 부위에 많이 들어있고, 비타민C는 김치 등 조리 후에도 영양소 손실이 적은 편이다.


비타민C가 면역력을 높여 감기 예방에 좋으며, 피로 해소에 좋다. 또한 식이섬유가 장 활동을 촉진하여 변비 해소에 효과적이다.


4.파프리카


파프리카 역시 비타민C와 베타카로틴, 식이섬유, 칼륨이 풍부하다. 조리 시 비타민C가 파괴되기 쉬우므로,


간식으로 파프리카를 생으로 썰어  플레인 요거트와 곁들여 섭취하면  영양 섭취와 면역력을 동시에 잡을 수 있다.


5.감자


감자는 비타민B1와 비타민C, 칼륨등이 함유돼 있다. 특히 칼륨은 나트륨의 배출을 도와준다.


비타민C는 조리 시 대부분 파괴되는데, 감자속 비타민C는 가열해도 쉽게 파괴되지 않는 장점이 있다.


6.시금치


시금치에도 베타카로틴과 비타민C, 칼슘, 철분, 엽산 등이 풍부해  항산화 작용, 감기와 암 예방에 효과적이다.

 

수용성 수산(oxalate) 성분이 많아 칼슘이나 철의 체내 흡수를 방해하므로 끓는 물에 데쳐서 섭취하는 것이 좋다.<출처: 매일경제>


-   좋은 글 중에서   -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빠른 세월 속으로 봄맞이 가요!   (3) 106 20.03.25
나이가 든다는것   (1) 하루 143 20.03.25
남자에게 좋은 음식 12가지   (1) 무극도율 185 20.03.23
파옥초의 유래   무극도율 112 20.03.21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   두레박 129 20.03.20
어리석은 사람의 우직함   두레박 67 20.03.20
보고싶네요   두레박 114 20.03.19
아름다운 노을빛 작품!  file (1) 60 20.03.19
♡ 내 사랑 봄이 왔습니다!  file (3) 155 20.03.18
메디컬리제이션 (medicalization)   (1) 무극도율 155 20.03.16
비타민 d 만들기 좋은 날 입니다   (1) 하루 59 20.03.14
새싹이 힘을 실어줍니다.  file 두레박 122 20.03.10
코로나 속성 알면 퇴치 방법 보인다   새벽이슬 113 20.03.08
오늘은 경칩(驚蟄)입니다.   (4) 두레박 85 20.03.05
서울 홍매화 개화 소식   (2) 123 20.03.03
청방 여러분 힘내세요 화이팅   (1) 하루 75 20.03.03
실버(silver) 인생(人生) 100세(歲)까지   새벽이슬 82 20.03.02
세월 속에 봄빛 향기  file (7) 140 20.03.02
순간(瞬間)과 찰라(刹那)같은 인생길   새벽이슬 140 20.03.01
인생을 둥글게 둥글게   (1) 새벽이슬 113 20.02.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