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을 자축하는 시
도토리 2024.02.20 09:06:24
조회 252 댓글 2 신고

  환갑을 자축하는 시 / 정연복

 

오늘로 내 나이

예순한 살

 

지나온 세월이

한줄기 바람 같다.

 

이제 몸은 여기저기

많이 낡았다

 

눈이 침침하고

머리에는 흰 서리 폴폴.

 

하지만 슬퍼할 것

하나 없다

 

지금껏 보이지 않던 게

조금씩 눈에 들어오니까.

 

너른 자연세계 속의

작은 나의 존재가 보이고

 

삶과 죽음 또 있음과 없음이

한 동전의 양면임이 느껴진다.

 

육체는 날로 쇠하나

정신은 더 깊고 새로워지니

 

참으로 기쁘고 복된 날

나의 환갑날이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라일락 향기   new (1) 도토리 150 11:49:38
하늘 마음   new (1) 도토리 108 11:48:56
재비꽃 연가   new (1) 도토리 102 11:48:01
오늘도 모두 화이팅입니다   new yes2424 39 11:19:02
한결같은 마음과 따뜻한 만남   new 네잎크로바 62 07:38:44
당신은 나의 마음 입니다   (1) 네잎크로바 292 24.04.15
☆나보다 더 소중한 당신☆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0 24.04.15
민들레와 제비꽃   (2) 도토리 82 24.04.15
민들레의 노래   (2) 도토리 64 24.04.15
목련의 말씀   (2) 도토리 74 24.04.15
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모바일등록 (1) 쵸콜래 125 24.04.14
상사화   모바일등록 (1) 쵸콜래 117 24.04.14
♡기적을 누리며 살아가는 우리의 삶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8 24.04.14
♡ 행복한 삶  file (4) 청암 174 24.04.14
개나리 찬가   (2) 도토리 98 24.04.14
봄날   (2) 도토리 87 24.04.14
애인에게 쓰는 봄 편지   (2) 도토리 104 24.04.14
내가 아는 사랑은 1   모바일등록 (2) 쵸콜래 303 24.04.13
☆자존감과 자부심☆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42 24.04.13
봄은 도둑같이   (2) 도토리 116 24.04.1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