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당신 /주명희
뚜르 2023.05.24 09:48:04
조회 246 댓글 2 신고

 

 

 

여보당신  /주명희

 

 

행복한 것은 언제나 짧다고 스무 살의 당신이 말했지요.

젊은 날 우리의 여행이 그리 짧았듯이

푸르름과 젊음으로 가득 찼던 우리는 흰머리 희끗희끗

서로의 머리카락을 뽑아주는 사이가 되었구려.

 

인생의 가장 치열한 레이스에 올라서서

어느덧 인생의 절반을 달려와 있습니다.

더 성숙된 생각으로 함께 손잡고 나갈 당신에

쑥스럽지만 이말 하고 싶네요.

"당신이라서 고맙습니다.

당신이라서 행복합니다.

당신만을 사랑하겠습니다.

부탁이 있는데...

 

담배 좀 끊어 줄래요?

오래 같이 살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거미줄   (2) 도토리 117 23.09.06
민들레 홀씨   (1) 도토리 133 23.09.06
이슬과 눈물   (1) 도토리 111 23.09.06
해바라기의 꿈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00 23.09.05
힘들어도 웃고 살아요   (2) 직은섬 306 23.09.05
가을 코스모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43 23.09.05
♡ 깊고 깊은 밤에  file (3) 청암 235 23.09.05
벨벳 거미의 모성애   (8) 뚜르 191 23.09.05
너를 훔친다 - 손현숙  file (2) 뚜르 204 23.09.05
그러나/김용호   (1) 김용호 151 23.09.05
천숙녀의 [눈물로]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87 23.09.04
구름 하트   도토리 147 23.09.04
토끼띠 아내   (4) 도토리 152 23.09.04
당신의 하트   도토리 159 23.09.04
포기하고 싶은 바로 그 순간   (2) 뚜르 318 23.09.04
아직도 고백중 / 함순례  file (2) 뚜르 196 23.09.04
사랑은 인생의 아름다운 향기   (1) 직은섬 348 23.09.03
마중 /김용화  file (4) 뚜르 286 23.09.03
괴테가 부모 강권대로 변호사의 길을 갔다면…   뚜르 176 23.09.03
가을 부근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434 23.09.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