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자의 질량
뚜르 2023.05.23 09:11:46
조회 213 댓글 0 신고



새들은 떨쳐낼 수 있어도 인간은 패대기치지 못하는 그것,
수묵빛의 저 그늘 한 채를 중력이라 불러도 괜찮지 않을까.
빛깔도 소리도 냄새도 없는 실존의 버거운 중량 같은.
육신의 저 후미진 안쪽, 컴컴한 지층 어디쯤에 끈적하게 들어차있을
온갖 욕망의 현현과도 같은.

- 최민자, 수필 '그림자의 질량' 중에서


질량이 없는 그림자. 빛깔도 소리도 냄새도 없는 그림자.
그러나 누군가 두고간 그림자는 실제보다 길어서,
매일 느낌이 다른 빛깔과 소리와 냄새를 남기기도 합니다.
그것을 발자취라고, 그리움이라고 되뇔 때가 있습니다.
여운이 남는 사람이 된다는 것은
그의 됨됨이의 질량, 그리움의 무게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거미줄   (2) 도토리 117 23.09.06
민들레 홀씨   (1) 도토리 133 23.09.06
이슬과 눈물   (1) 도토리 111 23.09.06
해바라기의 꿈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00 23.09.05
힘들어도 웃고 살아요   (2) 직은섬 306 23.09.05
가을 코스모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43 23.09.05
♡ 깊고 깊은 밤에  file (3) 청암 235 23.09.05
벨벳 거미의 모성애   (8) 뚜르 191 23.09.05
너를 훔친다 - 손현숙  file (2) 뚜르 204 23.09.05
그러나/김용호   (1) 김용호 151 23.09.05
천숙녀의 [눈물로]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87 23.09.04
구름 하트   도토리 147 23.09.04
토끼띠 아내   (4) 도토리 152 23.09.04
당신의 하트   도토리 159 23.09.04
포기하고 싶은 바로 그 순간   (2) 뚜르 318 23.09.04
아직도 고백중 / 함순례  file (2) 뚜르 196 23.09.04
사랑은 인생의 아름다운 향기   (1) 직은섬 348 23.09.03
마중 /김용화  file (4) 뚜르 286 23.09.03
괴테가 부모 강권대로 변호사의 길을 갔다면…   뚜르 176 23.09.03
가을 부근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434 23.09.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