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봄 날 내게 쓰는 편지
솔새 2023.03.23 09:28:21
조회 317 댓글 0 신고

어느 봄 날 내게 쓰는 편지    솔새김남식 

 

봄이 어느덧 성큼 다가와서
당신이 떠나던 산등성이 길목에
흐트러지게 피어있는 조팝꽃(싸리꽃)
당신 생각나듯이 하얗게 피어나
가지가 바람에 한들 거리면
가슴은 왜 이리도 그리움으로 가득할까 
 
계절이 오면 어김없이 피는 꽃들은
사월에 피는 꽃도 있고
오월에 피는 꽃도 있다
이달에 못 본 꽃은 다음 달에 보면 된다
하지만 꽃은 여름에도 피고
내년에도 피겠지만
해마다 같은 모양의 꽃은 볼 수가 없다

꽃들이 아름답게 보인다 하여도​
내가 원하는 대로
세상은 돌아가지 않기에
서로 부대 끼며 살아가는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 것 인가를
자신에게 새삼 더 느끼게 해주고 있다

인생이 화사한 봄 꽃처럼 아름답게
피어 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마는
사는 게 재미없는 세상이지만​
그래도 늘 ​하루에 감사하고
오늘을 만들어준 자신에게 고마워하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예수와 부처   도토리 67 23.05.27
진심은 통합니다   (2) 뚜르 144 23.05.27
부처님 오신 날 /박목철  file (2) 뚜르 104 23.05.27
가장 소중한 것은 바로 나 입니다   (1) 직은섬 131 23.05.27
안부  file 솔새 123 23.05.27
♡ 사랑의 습관  file (2) 청암 164 23.05.27
♡밴드에서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146 23.05.27
희망을 욕심내자   뚜르 244 23.05.26
하룻밤 / 문정희  file (2) 뚜르 188 23.05.26
내 인생의 노래   도토리 119 23.05.26
술과 사랑   도토리 128 23.05.26
작은 행복   도토리 125 23.05.26
♡ 좀 더 멀리 바라보자  file (1) 청암 146 23.05.26
♡바람처럼 떠날 수 있는 삶 ♡ 톡. 친구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62 23.05.26
유월에   모바일등록 (1) 다재원선심 164 23.05.25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4) 뚜르 241 23.05.25
​언니들과의 저녁 식사 - 김해자   (2) 뚜르 148 23.05.25
우리 서로 기쁨 사람이 되자   (2) 직은섬 248 23.05.25
♡ 내가 사랑하는 사람  file (4) 청암 212 23.05.25
작은 꽃의 노래   (2) 도토리 105 23.05.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