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 속 목련
도토리 2023.03.21 13:41:31
조회 137 댓글 0 신고

 꽃샘추위 속 목련 / 정연복

 

막 알을 깨고 나오려던

아기 목련 새

 

영하로 뚝 떨어진

꽃샘추위에 놀랐나보다

 

앙증맞은 얼굴이

새하얗게 질려 있다.

 

아기야

어린 아기야

 

괜찮다

울지 마라

 

내일이나 모레는

따스한 날 되리니.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들꽃 가정   도토리 96 23.06.02
용서는 사랑에 완성이래요   직은섬 132 23.06.02
6월의 일   도토리 183 23.06.01
6월 첫날의 시   도토리 146 23.06.01
6월의 시   도토리 253 23.06.01
유월엔 보리바람 슬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91 23.06.01
정지선과 신호등이 필요하다   뚜르 229 23.06.01
6월 아침 /박인걸  file (2) 뚜르 200 23.06.01
우산이 되여 주고 싶습니다   직은섬 152 23.06.01
♡ 세월  file (3) 청암 189 23.06.01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06 23.06.01
천숙녀의 [젖은 이마]  file 모바일등록 (4) k남대천 228 23.05.31
오월에 띄우는 편지 /정태중  file (2) 뚜르 174 23.05.31
영화의 여운을 느끼는 법   뚜르 147 23.05.31
삶에아름다운 인연으로   (1) 직은섬 259 23.05.31
♡ 자신감을 가져라  file 청암 218 23.05.31
장독의 기도   도토리 152 23.05.30
맘속 오솔길   도토리 138 23.05.30
행복한 가정의 노래   도토리 133 23.05.30
이번이 마지막 화살   (2) 뚜르 256 23.05.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