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는 건 /류인순
뚜르 2023.03.16 09:02:17
조회 254 댓글 0 신고




겨울 한파 몰아쳐
온 가슴 꽁꽁 얼어
죽을 것만 같았는데

내 안에 단비 내려
새순 돋아나는
연둣빛 봄이 오네요

그래서 또 이렇게
숨 쉬고
한세상 사나 봐요.

- 류인순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향기로 기억하는 꽃 / 박종영   (2) 뚜르 220 23.05.30
나에게 당신은 누구 이심 니까   직은섬 207 23.05.30
꽃의 뒷모습   도토리 156 23.05.29
꽃 기도   도토리 105 23.05.29
행복   도토리 173 23.05.29
지우개  file 솔새 202 23.05.29
도시가 사는 법  file 뚜르 188 23.05.29
문은 내가 먼저 열어 보세요  file (2) 뚜르 247 23.05.29
오늘은 ~~~~~~~~~~~~   직은섬 164 23.05.29
♡ 다시 시작하기  file 청암 238 23.05.29
천숙녀의 [처진 어깨]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236 23.05.28
기사와 광고를 구분하는 6가지 방법   뚜르 147 23.05.28
망해사 / 박성우  file (4) 뚜르 166 23.05.28
♡ 갈망하는 사람  file 청암 241 23.05.28
외로움이란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364 23.05.28
소낙비의 노래   도토리 86 23.05.28
비와 꽃잎과 나   도토리 95 23.05.28
비와 그리움   도토리 106 23.05.28
단 한번에 만남에서   직은섬 144 23.05.28
연꽃 마음   (2) 도토리 110 23.05.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