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눈과 귀 /박동수
뚜르 2023.02.09 09:08:52
조회 177 댓글 0 신고

 

 

캄캄한 시간이 다가와도
길이 보이고
어둠을 넘어 투명한 대화를 하지

한 자락의 옷깃이 보여도
당신을 그리워할 지표가 서고
허공 속의 희미한 운무에도
생각의 뚜렷한 영상을 그려내며
밀려오는 탁한 바람에도
당신과의 해 맑은 언어를
끈질기게 붙잡고 옮겨 쓰는 날
시간을 거슬러
웃고 눈물을 흘리게도 하는 것

그대 그리운 날이면
해가 지고 달이 가더라도
그 날이면

- 박동수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가장 소중한 시간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57 23.03.30
벚꽃의 노래   new (1) 도토리 76 23.03.30
목련   new 도토리 61 23.03.30
개나리꽃   new 도토리 52 23.03.30
♡ 사랑에 빠진 사람은  file new (1) 청암 143 23.03.30
아내의 애인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270 23.03.30
함께해서 행복 함니다   new 직은섬 123 23.03.30
슬픔을 이기는 방법   new (2) 뚜르 162 23.03.30
선운사에서 /박얼서   new (1) 뚜르 118 23.03.30
박하사탕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44 23.03.29
복자기나무 꽃 /백승훈   뚜르 154 23.03.29
다시 시작하기   뚜르 198 23.03.29
♡ 외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 때  file (2) 청암 197 23.03.29
따뜻한 마음이 있기에   (1) 직은섬 204 23.03.29
그 깊이만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30 23.03.28
구석에게   뚜르 186 23.03.28
가분수형 성장   뚜르 169 23.03.28
한줄명언 좋은 글귀 모음   (1) 바운드 172 23.03.28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청암 182 23.03.28
그러나 나는 그러지 않을 것임니다   (1) 직은섬 159 23.03.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