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준 먹이♡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3.01.24 11:05:47
조회 164 댓글 0 신고

♡ 내가 준 먹이♡밴드에서 

 

옛날 북아메리카의 오대호 부근에는 

 체로키 인디언들이 오랜세월동안 

 

정착하여 부족을 이루어 살고 있었다. 

그들이 전해오는 이야기속에 이런 이야기가 있다. 

 

많은눈이 쌓인 겨울 어느날 

인디언들의 티피(집)속에서 

가족들이 모닥불가에 둘러 앉았다. 

 

가만히 불을 쬐던 손자가 재미있는 

이야기를 해달라고 할아버지를 졸랐다. 

 

이윽고 할아버지는 두마리의 늑대가 

싸우는 이야기를 들려 주었다.첫번째 

늑대는 분노 시기 

 

슬픔 탐욕 거만 자기연민 죄채감 

원한 열등감 거짓말 그릇된자만심 

교만등으로 이름이 나있었다.

 

그리고 두번째 늑대는 즐거움 평화 사랑 

희망 평온 겸손 친절 자비 공감 관대함 

 

진실 연민 신뢰로 소문난 늑대였단다. 

 

이 두마리 늑대는 

 

늘 으르릉거리며 싸웠지.

 

가만히 듣고있던 손자가 눈을 반짝이며 

할아버지를 바라보며 어느쪽이 

싸움에서 이겼어요?

음 그야.... 

 

네가 자라면서 먹이를 주는 쪽이겠지!!

 

손자는 순간 정신이 반짝했다. 

할아버지에게 크다란 감명을 받은 것이다

 

이후 세월이 흐르고 이소년은 훌륭하게 

장성하여 체로키 부족의 지도자가 되었다. 

탁월한 이 지도자는 

 

총인구가 고작 22000명인

 채로키족을 이끌고 초기 침략자 

영국과 동맹을 맺기도 하고

 

 나중에는 인디언 보호구역 영토와

 관련하여 유리한 혐상을 이끌어 냈다

 

그리고 눈부신 그의 업적은 

북아메리가의 원주민으로는 

 

처음으로 다트머스 대학을 

설립하였고 문명화된 인디언으로 

명성을 날렸다. 

 

이는 그의 어린시절 눈속에 

파묻혀 옴짝달짝 못한 시간에 

 

할아버지와 마주하며 나눈 

이야기속에서 펼쳐지는 어느쪽 

 

늑대에게 먹이를 줄것인가의 

영감에서 비롯된 것이다

 

 

받은글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연리지 2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87 23.03.10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 은없다  file 모바일등록 대관령양반 314 23.03.09
나를 묻은 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91 23.03.09
눈앞 외면하는 사람 Vs 자기 경험만 믿는 사람   (2) 뚜르 242 23.03.09
느림의 미학 /박종영   (2) 뚜르 206 23.03.09
♡ 그대를 만나는 매일 매일이  file 청암 252 23.03.09
욕심이 가득 찰때   (1) 직은섬 229 23.03.09
천숙녀의 [무너져 내린]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203 23.03.09
인생은 물들기 입니다   (1) 직은섬 379 23.03.08
산개나리 /백승훈   (2) 뚜르 237 23.03.08
컬래버레이션(collaboration)   뚜르 250 23.03.08
♡ 가정보다 더 즐거운 곳은 없다  file 청암 263 23.03.08
그리움 3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221 23.03.08
오늘의 좋은글 힘이되는 명언   (1) 바운드 283 23.03.07
꽃들의 무력시위  file 김별 258 23.03.07
♡ 고독을 아는 사람이  file 청암 304 23.03.07
  뚜르 247 23.03.07
취향과 사실의 차이   (2) 뚜르 274 23.03.07
나이가 들면서 편안해지는 사람   (1) 직은섬 362 23.03.07
[수미산정] 노인이 행복하고 존경받는 나라  file 모바일등록 초로김 373 23.03.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