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간 화장실 이야기
솔새 2023.01.24 08:40:19
조회 218 댓글 0 신고

뒷간 화장실 이야기  솔새김남식


매일 생활하면서 가장 편안한 공간을 꼽으라면

아마 화장실일 것이다.

어느 누구도 그 공간에선 옷을 벗는다는 점에서

가식이 없는 공간이고 자연 속의 한 개체로서

먹은 것을 배출하여 몸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어

마음이 평온해지기 마련이다.

그런 관점에서 볼 때

흔히 먹고 있는 놈은 개도 안 때린다고 하지만

그 보다 싸고 있는 놈은 더욱 건드리면 안 된다는 생각이다.


화장실은 벽이 대리석으로 무늬가 제멋대로 나 있어

인공적인 형태 속이 나마 자연 미가 물씬 풍긴다.

그림 도구가 있다면 내 생각대로

그림을 그려 보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어린 시절 화장실에 가면 그려져 있던 야한 그림이며

아무개 바보라고 쓴 낙서가 생각난다.

선생님께 꾸지람을 들으며

낙서 지우느라 친구들을 원망하기도 했다.

어느덧 문화가 발달 되면서 낙서를 할 자리가 없어졌고

지금은 좋은 글로 사람들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봄 편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58 23.03.27
최초의 흑인 야구선수   (1) 뚜르 155 23.03.27
목련 전차 - 손택수   (1) 뚜르 156 23.03.27
♡ 친구는 제2의 자신이다  file 청암 231 23.03.27
얼굴만 보아도 좋은 사람   (1) 직은섬 305 23.03.27
너는 오늘도 예쁘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529 23.03.27
천숙녀의 [벼랑에서]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81 23.03.27
조약돌 내 인생   (1) 도토리 173 23.03.26
삶을 낙관하는 노래   도토리 119 23.03.26
인생은 아름다워라   도토리 152 23.03.26
♡남의 허물을 꾸짖지 말고♡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3) 백두산 148 23.03.26
인생 무상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40 23.03.26
♡ 초록빛 세상  file 청암 185 23.03.26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2) 직은섬 222 23.03.26
이 봄날 저녁 /강세환  file (2) 뚜르 253 23.03.26
용서하라   (4) 뚜르 176 23.03.26
돛단배   (1) 도토리 135 23.03.25
낙화유수   도토리 119 23.03.25
하루살이   (2) 도토리 110 23.03.25
♡ 날마다 새롭게  file 청암 264 23.03.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