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라는 바이러스씨 / 최영철
뚜르 2023.01.07 09:05:35
조회 162 댓글 2 신고

 

감기라는 바이러스씨   / 최영철

 

초대한 적 한 번도 없으나

잊을 만하면 수레 가득 감기를 싣고 와 출렁 내 위에 부려놓은 당신,

싱싱한 감기가 왔습니다,

어제 밤 알래스카에서 건져 올린 파닥파닥 살아 날뛰는 감기가 왔습니다,

삶아도 죽지 않고 구워도 죽지 않는,

만질 수도 던질 수도 없는 감기가 왔습니다,

코감기를 드릴까요,

기침감기를 드릴까요,

아 참 기침감기는 매진이군요,

잠깐만 잠깐만요,

열감기는 지금 잘 익고 있는 중,

팔다 남은 목감기는 덤으로 드릴게요,

그대는 잊을만하면 찾아오는 내 오랜 고객,

견고한 호화 아파트 마다하고

바람 숭숭 이 누거까지 찾아와 꽁꽁 언 빗장을 여셨으니

뜨끈한 아랫목은 당신 차지,

들어오기 무섭게 안부를 물을 새도 없이 까불고 날뛰며 야단법석,

그럴 때마다 눈앞이 아득, 기침 콧물이 줄줄,

요란한 뜀뛰기 날뛰기에 골치가 지끈,

하지만 며칠 못살고 줄행랑 칠 감기라는 바이러스 씨,

정들자 또 이별일 감기라는 바이러스 씨.

 

금방 손들고 나갔다

다시 중무장해 문 벌컥 열고 나타날지 모를 감기라는 바이러스 씨,

언제 올지 기약 없는 감기라는 바이러스 씨

 

- 최영철,『돌돌』(실천문학사, 2017)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화이트데이의 노래   도토리 93 23.03.14
화이트데이   도토리 112 23.03.14
♡ 진정한 행복은 자기 속에 있다  file (1) 청암 328 23.03.14
아침에 읽는 시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35 23.03.14
함께 하는 행복   (1) 직은섬 266 23.03.14
오래된 기억들   뚜르 282 23.03.14
피루스의 승리   뚜르 195 23.03.14
나는 참 행복한 사람입니다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468 23.03.13
꽃이 먼저 피는 나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30 23.03.13
세상에서 가장 용맹한 동물   (2) 뚜르 266 23.03.13
변화   (1) 뚜르 251 23.03.13
사람의 가장 좋은 향기   직은섬 282 23.03.13
♡ 생각대로 살아라  file (1) 청암 297 23.03.13
천숙녀의 [한민족 독도사관 연구소]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57 23.03.13
매화 가시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20 23.03.12
당신에게 사랑과 행복을   직은섬 319 23.03.12
♡ 과거나 미래의 일은 없다  file (1) 청암 208 23.03.12
봄비에 젖는 상념(想念)   (2) 뚜르 253 23.03.12
성적 강요(sexual coercion)의 모든 것   (2) 뚜르 228 23.03.12
등꽃이 필 때 - 김윤이   뚜르 203 23.03.1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