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뚜르 2022.12.08 06:35:22
조회 241 댓글 2 신고



북국의 나라에서 이 겨울
첫 손님으로 찾아와 내리는 눈발,

초설이다 그래서 첫눈은,
초경 치른 소녀같이 상큼하고
새침해서 흩날리는 기품도 상냥하고 수줍다

경계가 없는 하늘아래
스스로 녹아내려 깃대없는 이정표를 꽂으며
메말라 푸석한 잡풀이거나 덤불 속이든
사그락대며 마른 잎에 부딪히는 둔탁한 아픔을 듣는다

지난 밤 방탕한 내 명정(酩酊)의
여백 사이를 헤집어 파고드는 첫눈의 속삭임,
아픔을 참으라는 다그침의 소리다

지금, 그 아픔을 치유하는 방법을
찾아내는 일이 시급한데
그리움 같은 첫눈의 순정이
몸을 녹이며 눈물되어 흩날린다.

- 박종영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new k남대천 152 13:59:04
꽃과 인생   (2) 도토리 165 24.02.23
징검돌   (2) 도토리 116 24.02.23
진리   (2) 도토리 89 24.02.23
☆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4 24.02.23
몇 번의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34 24.02.22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네잎크로바 263 24.02.22
사랑가   (2) 도토리 184 24.02.22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2) 도토리 127 24.02.22
인생 학교   (2) 도토리 120 24.02.22
일상의 순간들 속에 숨겨진 치유의 힘   (1) menta 210 24.02.21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1) 미지공 203 24.02.21
인생의 사계절   (2) 도토리 236 24.02.21
사계(四季)   (2) 도토리 144 24.02.21
사랑의 불꽃   (2) 도토리 118 24.02.21
사랑의 꽃   (2) 도토리 162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43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115 24.02.20
희망希望  file (1) 독도시인 191 24.02.20
인연이 끊어지지 않으려면   네잎크로바 275 24.02.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