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그큰 이름 모바일등록
대관령양반 2022.12.07 08:16:26
조회 250 댓글 2 신고

어릴적 아버지의 모습은 언제나

나에게 있어 큰바위와도 같았었다

비바람에도 쓰러질것같지 않던 근엄한

그모습이   내가 어느새   아버지의 나이가

되어가고있음을  느낄때 아버지의  굽은  허리와

등은  한없이  초라한   어느 시골 노인의 모습으로

변해 있었다

거칠어진 손과  얼굴은 검게 물든  소나무

처럼 그렇게  그렇게 변하고

있던거였다

모든것을 감내 하며  세월을 견더낸

그 자체 였던것이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나무의 동안거(冬安居)   new 도토리 71 13:09:25
내 마음의 노래   new 곽춘진 71 11:56:18
시인의 눈과 귀 /박동수   new 뚜르 82 09:08:52
♡ 우리가 만날 날 만큼은  file new 청암 130 08:49:08
나를 사랑하는 일  file new 예향도지현 86 06:58:06
인간은 강물처럼 흐르는 존재이다.   new 직은섬 108 06:46:04
천숙녀의 [맨발]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119 00:48:22
♡늙은 농부의 가르침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157 23.02.08
양파의 사랑법   (4) 뚜르 211 23.02.08
애기동백 /백승훈   (3) 뚜르 110 23.02.08
♡ 인간이라는 존재  file (4) 청암 175 23.02.08
좋은 만남을 위해   직은섬 169 23.02.08
세 번째 걸음마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53 23.02.07
까치밥나무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238 23.02.07
사랑의 별   도토리 128 23.02.07
2월의 그녀 /김희선   (2) 뚜르 205 23.02.07
사랑하는 그대에게   직은섬 163 23.02.07
인생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   뚜르 232 23.02.07
♡ 꿈이 주는 힘  file 청암 223 23.02.07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52 23.02.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