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기도 /김동수
뚜르 2022.12.01 09:11:22
조회 433 댓글 4 신고




12월의 기도  /김동수

 

 

해 뜨는 생각으로

가슴을 붉게 물들었던 시간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 노을이

따뜻하게 다가오는 저녁입니다

 

이리저리 헤매던 세상 길

비탈진 삶 속 부족함 속에서도

아무 탈 없이 편안하게 지내온 것도

돌아보면 감사할 뿐입니다

 

살다 보면 누구나

좋은 일만 있을 수는 없겠지만

잘한 것보다는 못한 것을

깨달아 마음을 추스르게

지혜 주심도 감사합니다

 

마음으로 걸었던 순간순간이

지나고 보니 다 나 아닌

세상 사람들의 관심이고 사랑이었습니다

 

하늘처럼 높고

바다같이 넓은 마음은 아닐지라도

선한 내 마음이 그들에게

사랑이길 기도합니다

 

오는 해에는

겸손한 마음으로

분수를 아는 선한 모습으로

누구를 만나든 편안한

친구 같은 사람 되게 하소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2) 청암 293 23.01.24
하루살이의 노래   도토리 160 23.01.24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2) 뚜르 139 23.01.24
無面渡江(무면도강)  file (2) 뚜르 162 23.01.24
겨울 나그네   소우주 152 23.01.24
새해 덕담   김별 153 23.01.24
♡내가준 먹이♡   모바일등록 백두산 125 23.01.24
뒷간 화장실 이야기  file 솔새 167 23.01.24
겸손한 사람은 아릅답다   (1) 직은섬 197 23.01.24
설날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56 23.01.23
새해맞이 노래   도토리 94 23.01.23
동치미   (5) 몽중한 184 23.01.23
함께 행복하기   (4) 뚜르 236 23.01.23
멋진 명언 짧고 좋은말   (2) 바운드 186 23.01.23
나는 당신이 참 좋습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블루아이스 345 23.01.23
♡희망이라는 불씨  file (5) 청암 186 23.01.23
엉뚱한 상상  file (6) 몽중한 195 23.01.23
감사한 하루에 행복   (1) 직은섬 187 23.01.23
당신은 연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4 23.01.22
♡ 설날 아침  file (2) 청암 231 23.01.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