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모바일등록
김별 2022.11.30 17:15:51
조회 328 댓글 1 신고

행복 / 김별

 

묻는  소리에

이름을 대답하고

옆으로 새우처럼 등을 웅크린 자세로 누웠을 때 

척추에 주삿바늘이 꼽혔다.

 

그리고 다리를 움직여 보란 소리에

움직일 수  없다는 대답을 했다.

 

그런 짧은 과정의 시간 동안

내가 지금까지 살아 오며

가장 행복했던 때는 언제였을까를 생각했다.

 

첫사랑 소녀를 만났을 때

연애 한 번 못해 보고 결혼했을 때

아이를 낳았을 때

군에서 제대 했을 때

내 능력이상으로 돈을 많이 벌었을 때

좋은 작품을 썼을 때

시집을 냈을 때

 

여기까지를 생각하다가

나는 그만 의식을 잃고 말았는데

 

다시 눈을 떴을 때는 

천장에 보이는 두 개의 링켈병과

중력이 누르는 듯 바위처럼 무거운 육신과

마른 강바닥처럼 바짝 타버린 입술

의식은 아직 제대로 현실을 가늠하지 못하는데

잠시 후 조금씩 느껴지는 통증이 더해 갈 때

 

나는 다시 의식을 잃기 전의 질문을 이어가다 답을 얻었다.

행복이란 나비는 이제 얼마 남지 않았지만

다시 일구어 가야 할 내 삶의 꽃밭에서 

잡아야 한다는 것을

 

****

**** 병실에 누워 이 시를 쓴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2) 청암 293 23.01.24
하루살이의 노래   도토리 160 23.01.24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2) 뚜르 139 23.01.24
無面渡江(무면도강)  file (2) 뚜르 162 23.01.24
겨울 나그네   소우주 152 23.01.24
새해 덕담   김별 153 23.01.24
♡내가준 먹이♡   모바일등록 백두산 125 23.01.24
뒷간 화장실 이야기  file 솔새 167 23.01.24
겸손한 사람은 아릅답다   (1) 직은섬 197 23.01.24
설날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56 23.01.23
새해맞이 노래   도토리 94 23.01.23
동치미   (5) 몽중한 184 23.01.23
함께 행복하기   (4) 뚜르 236 23.01.23
멋진 명언 짧고 좋은말   (2) 바운드 186 23.01.23
나는 당신이 참 좋습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블루아이스 345 23.01.23
♡희망이라는 불씨  file (5) 청암 186 23.01.23
엉뚱한 상상  file (6) 몽중한 195 23.01.23
감사한 하루에 행복   (1) 직은섬 187 23.01.23
당신은 연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4 23.01.22
♡ 설날 아침  file (2) 청암 231 23.01.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