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의 털장갑
뚜르 2022.11.21 12:17:22
조회 250 댓글 2 신고


 

저는 노인요양시설에서 사회복지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세상에 쉬운 일은 없는 법이지만, 도움이 필요한
어르신들은 자꾸 늘어나는 데 저희의 일손은
한정되어 있다 보니 원하는 날짜에 쉬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어느 겨울, 연휴를 포함해서 3일을 쉴 수 있게 되었고
저는 모처럼의 휴식에 몸과 마음을 다시 다잡고
출근했습니다.

저희 시설에는 저를 너무 좋아하시는
할머니가 한 분 계시는데 노환으로 인해 힘들어하시지만
항상 저를 보시면 환한 웃는 표정으로
반겨주셨습니다.

그렇게 며칠 만에 저를 보신 할머니는
왜 이제야 왔냐면서 저를 보시더니 뜬금없이
털장갑을 건네주면서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얼마나 기다렸는데 이제야 왔어.
아무 말 말고 이거 한번 끼워봐.”

“할머니, 이거 생신 선물로 받으신 거잖아요.
할머니 이름까지 미싱으로 작업해서 붙어 있는데
이걸 제가 미안해서 어떻게 써요.”

할머니는 거절하는 저에게 인자한 표정으로
다시 말씀하셨습니다.

“종일 방 안에 있는 내가 장갑이 무슨 소용이야.
추운데 돌아다니는 젊은 사람 손이 따뜻하고 예뻐야지.
내가 이거 주려고 밤새 이름표를 장갑에서 땠어.
그러니 걱정하지 말고 끼고 다녀.”

미싱으로 꼼꼼하게 박은 할머니의 이름표를
잘 보이지도 않으시면서 쪽가위 하나로
밤새 안간힘을 써 뜯으셨을 할머니 모습을 상상하니
갑자기 눈시울이 뜨거워졌습니다.

 

 

세월이 흐르면서 깊어진 주름만큼 깊어진 사랑
갖가지 형태를 가진 사랑 중에는
‘내리사랑’이라는 예쁜 이름을 가진
사랑이 있습니다.

우리가 모르는 중에도 받아왔던 ‘내리사랑’
그 따뜻하고 예쁜 사랑을 기억하고
세상에 나누어 주세요.

 

# 오늘의 명언
조그마한 친절이, 한 마디의 사랑의 말이,
저 위의 하늘나라처럼 이 땅을 즐거운 곳으로 만든다.
– J.F. 카네기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2) 청암 293 23.01.24
하루살이의 노래   도토리 160 23.01.24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2) 뚜르 139 23.01.24
無面渡江(무면도강)  file (2) 뚜르 162 23.01.24
겨울 나그네   소우주 152 23.01.24
새해 덕담   김별 153 23.01.24
♡내가준 먹이♡   모바일등록 백두산 125 23.01.24
뒷간 화장실 이야기  file 솔새 167 23.01.24
겸손한 사람은 아릅답다   (1) 직은섬 197 23.01.24
설날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56 23.01.23
새해맞이 노래   도토리 94 23.01.23
동치미   (5) 몽중한 184 23.01.23
함께 행복하기   (4) 뚜르 236 23.01.23
멋진 명언 짧고 좋은말   (2) 바운드 186 23.01.23
나는 당신이 참 좋습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블루아이스 345 23.01.23
♡희망이라는 불씨  file (5) 청암 186 23.01.23
엉뚱한 상상  file (6) 몽중한 195 23.01.23
감사한 하루에 행복   (1) 직은섬 187 23.01.23
당신은 연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4 23.01.22
♡ 설날 아침  file (2) 청암 231 23.01.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