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자나무 꽃 /백승훈
뚜르 2022.11.16 09:43:22
조회 184 댓글 4 신고

명자나무꽃 : 장미과에 속하는 중국 원산의 낙엽관목으로 꽃은 잎보다 먼저 4월에 홍자색, 흰색 등
다양한 색으로 핀다. 화사한 꽃이 매우 아름답고 은은한 향기가 보는 이의 마음을 밝고 편안하게
해준다. 산당화, 아가씨나무로도 불린다.


명자나무 꽃

바람에 쓸리고
찬비에 젖어
거리를 떠도는 낙엽들이
겨울 앞을 서성이는데
볕바른 화단에
명자꽃
봄보다 더 붉게 피었다
철 모르는 꽃이라고
혀를 끌끌 차다가
이내 나를 돌아본다

걷다 보면
누구나 삐끗할 때가 있다
나도 허방을 짚어
삶이 송두리채 휘청인 적 있었다


글.사진 - 백승훈 시인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름다운 하루   (1) 직은섬 420 23.01.08
無塩女(무염녀)   (4) 뚜르 245 23.01.08
꽃잎 묵상   (2) 도토리 229 23.01.07
우리가 살아 가는 길   직은섬 341 23.01.07
감기라는 바이러스씨 / 최영철   (2) 뚜르 146 23.01.07
♡ 나를 믿어라 내 인생을 믿어라  file 청암 325 23.01.07
빗속에 버려진…   뚜르 213 23.01.07
님이 오시는 길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215 23.01.06
♡친구♡카톡으로 받은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96 23.01.06
마음 - 김광섭   (4) 뚜르 317 23.01.06
가장 강한 사람   (2) 뚜르 309 23.01.06
♡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아름답다  file (2) 청암 343 23.01.06
당신에게 다가가도 될가요   직은섬 209 23.01.06
겨울 묵상   도토리 210 23.01.06
그믐달   소우주 203 23.01.05
門前成市(문전성시)   (2) 뚜르 278 23.01.05
♡ 실수와 후회  file (2) 청암 337 23.01.05
까치밥 /박종영   (2) 뚜르 171 23.01.05
징검돌   도토리 183 23.01.05
당신을 만나는 그날까지   곽춘진 394 23.01.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