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가짐을 바꾸자
뚜르 2022.11.15 08:40:19
조회 360 댓글 0 신고


 

어느 한 여름에 두 명의 보부상이
봇짐을 가득 지고는 산을 넘고 있었습니다.
한 명은 젊은 청년이고 또 한 명은 나이가 제법 있는
중년 남자였습니다.

뜨거운 날씨와 땡볕에 판매할 물건이 가득 담긴
커다란 짐을 메고 산을 넘는다는 것이
너무도 힘든 일이었습니다.

젊은 청년은 투덜거리며 말했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힘든 이런 날에 왜 산을 넘어가는 겁니까?
아직 반도 못 왔는데 이러다가 날이 어두워지겠어요.
남들도 힘들어 안 가는 저 마을에 왜 이렇게
힘들게 가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됩니다.”

청년의 투덜거림을 듣던 중년 남자가 말했습니다.
“이렇게 길이 험하니 다른 장사하는 사람들은
거의 이 마을을 다니지 않았을 거라네.
그러면 이 산 너머 사람들은 우리 같은 사람을
무척이나 기다리고 있을 거라네.
어쩌면 오늘 이 물건들을 몽땅 다
팔아치울지도 모른다네.”

중년 남자의 말을 듣던 청년은
다시 힘차게 산을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목전의 괴로움에 힘겨워합니다.
그러면 발걸음 하나하나가 고통일 뿐입니다.
결국, 포기하고 멈춰 서게 됩니다.

현명한 사람은 힘든 상황에 집착하지 않고
그 여정 끝에 있는 목표와 기쁨을
바라볼 수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마음가짐을 바꿈으로써
인생이 바뀔 수도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인생에서 실패한 사람 중 다수는
성공을 목전에 두고도 모른 채 포기한 이들이다.
– 토마스 A. 에디슨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새해 덕담   김별 173 23.01.24
♡내가준 먹이♡   모바일등록 백두산 153 23.01.24
뒷간 화장실 이야기  file 솔새 203 23.01.24
겸손한 사람은 아릅답다   (1) 직은섬 234 23.01.24
설날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0 23.01.23
새해맞이 노래   도토리 105 23.01.23
동치미   (5) 몽중한 209 23.01.23
함께 행복하기   (4) 뚜르 295 23.01.23
멋진 명언 짧고 좋은말   (2) 바운드 254 23.01.23
나는 당신이 참 좋습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블루아이스 402 23.01.23
♡희망이라는 불씨  file (5) 청암 216 23.01.23
엉뚱한 상상  file (6) 몽중한 231 23.01.23
감사한 하루에 행복   (1) 직은섬 262 23.01.23
당신은 연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90 23.01.22
♡ 설날 아침  file (2) 청암 235 23.01.22
계묘년의 노래   도토리 133 23.01.22
설 명절 /강은혜   (4) 뚜르 175 23.01.2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직은섬 149 23.01.22
여자의 길   (2) 몽중한 256 23.01.22
까치의 새해 인사   (2) 도토리 142 23.01.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