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댕을 뒤바꾼 한 마디
뚜르 2022.11.12 08:55:51
조회 289 댓글 0 신고


 

프랑스의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은
근대 조각의 아버지라 불리며 세계적 조각가로
칭송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린 시절의 그는 총명하지는 못하였고
3번이나 프랑스 국립 미술학교 입학시험에 응시했지만
매번 낙방했습니다.

그 뒤로 형사였던 아버지의 퇴직으로
생활비를 벌기 위해 석조 장식일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러다 누이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충격을 받고
수도원으로 들어갔지만, 로댕의 재능을 아낀
신부의 설득으로 다시 작업장에 돌아오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건축 장식업에 종사하며
나뭇잎, 포도송이 등 건축에 쓰이는
장식품을 만들기 시작했고 예술보다는 먹고살기 위해서
날마다 열심히 일에 몰두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로댕의 재능을 알아본
그의 동료가 진심 어린 충고를 했습니다.

“여보게, 눈에 보이는 나뭇잎만 만들지 말고
내면의 것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떤가?”

로댕은 그때까지 생각도 하지 못했던 점을
지적당한 것이기에 동료의 말을 들은 순간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로댕은 가만히 생각해보니
지금까지 먹고살기 위해서 보이는 것에만
몰두해왔음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때부터 로댕은 육안으로 보기에 좋게 만들어서
많은 값을 받을 수 있는 것을 목적으로 삼지 않고,
진정한 예술가의 안목으로 내면을 생각하며
사물을 바라보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후 로댕은 작품을 만들기 시작했고
24년이 지난 그의 나이 40세에
마침내 불후의 명작 ‘생각하는 사람’을
내놓았습니다.

 

 

우린 ‘눈’을 통해 무언가를 봅니다.
하지만, 같은 사물을 보더라도 마음의 중심에 따라
세상은 전혀 다르게 보이기도 하고
그 속에서 새로움을 찾기도
하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누구나 한 번쯤은 그것을 보았을 것이다.
그러나 보았다고 해서 모든 사람이 다 깊이
생각하지는 않는다.
– 파트리크 쥐스킨트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은 우연 처럼 닥아 와서   직은섬 293 23.01.14
낭만적 삶   도토리 243 23.01.13
행복한 풍경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12 23.01.13
  몽중한 138 23.01.13
모든 전화가 침묵하던 날   (2) 뚜르 277 23.01.13
♡있을 때 잘 해♡톡 친구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351 23.01.13
미움 없는 마음   (1) 직은섬 536 23.01.13
즐거운 하이킹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49 23.01.13
열두 가지 꽃 마음   도토리 274 23.01.12
♡ 꽃보다 더 어름다운 것은  file (2) 청암 432 23.01.12
나비를 부르는 꽃   (2) 뚜르 236 23.01.12
왜 지금 발타사르 그라시안의 경구들인가?   (2) 뚜르 280 23.01.11
서리꽃 /백승훈   (2) 뚜르 227 23.01.11
그대의 그리운 이름이고 싶습니다   직은섬 330 23.01.11
♡ 도움을 받아들여라  file (4) 청암 301 23.01.11
♡관상과 심상 ♡밴드에서 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51 23.01.11
마음의 계절   도토리 385 23.01.10
♡ 포기하지 않는 정신을 길러라  file 청암 291 23.01.10
모르는 곳   (2) 뚜르 259 23.01.10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일에 착수하라   (2) 뚜르 216 23.01.1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