놓았거나 놓쳤거나
뚜르 2022.11.11 07:24:24
조회 342 댓글 4 신고

 

놓았거나 놓쳤거나


 

내가 속해 있는 대낮의 시간

한밤의 시간보다 어두울 때가 있다

 

어떤 날은 어안이 벙벙한 어처구니가 되고

어떤 날은 너무 많은 나를

삼켜 배부를 때도 있다

 

나는 때때로 편재해 있고

나는 때때로 부재해 있다

 

세상에 확실한 무엇이 있다고 믿는 것만큼

확실한 오류는 없다고 생각한 지 오래다

 

불꽃도 타오를 때 불의 꽃이라서

지나가는 빗소리에 깨는 일이 잦다

 

고독이란 비를 바라보며 씹는 생각인가

결혼에 실패한 것이 아니라

이혼에 성공한 것이라던

어느 여성 작가의 당당한 말이

좋은 비는 때를 알고 내린다고 내게 중얼거린다

 

삶은 고질병이 아니라 고칠 병이란 생각이 든다

절대로 잘못한 적 없는 사람은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사람뿐이다

 

언제부터였나

시간의 덩굴이 나이의 담을 넘고 있다

누군가가 되지 못해 누구나가 되어

인생을 풍문 듣듯 산다는 건 슬픈 일이지

 

돌아보니 허물이 허울만큼 클 때도 있었다

놓았거나 놓친 것만큼 큰 공백이 있을까

 

- 천 양 희 /새벽에 생각하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은 우연 처럼 닥아 와서   직은섬 293 23.01.14
낭만적 삶   도토리 243 23.01.13
행복한 풍경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12 23.01.13
  몽중한 138 23.01.13
모든 전화가 침묵하던 날   (2) 뚜르 277 23.01.13
♡있을 때 잘 해♡톡 친구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351 23.01.13
미움 없는 마음   (1) 직은섬 536 23.01.13
즐거운 하이킹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49 23.01.13
열두 가지 꽃 마음   도토리 274 23.01.12
♡ 꽃보다 더 어름다운 것은  file (2) 청암 432 23.01.12
나비를 부르는 꽃   (2) 뚜르 236 23.01.12
왜 지금 발타사르 그라시안의 경구들인가?   (2) 뚜르 280 23.01.11
서리꽃 /백승훈   (2) 뚜르 227 23.01.11
그대의 그리운 이름이고 싶습니다   직은섬 330 23.01.11
♡ 도움을 받아들여라  file (4) 청암 301 23.01.11
♡관상과 심상 ♡밴드에서 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51 23.01.11
마음의 계절   도토리 385 23.01.10
♡ 포기하지 않는 정신을 길러라  file 청암 291 23.01.10
모르는 곳   (2) 뚜르 259 23.01.10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일에 착수하라   (2) 뚜르 216 23.01.1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