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추의계절
새벽해무2 2022.11.10 08:56:34
조회 452 댓글 1 신고

깊어가는 만추의 

새월길 걷다 보니

저만치

겨울이 기다리고 있네요.

좋아도 보내야 하고

싫어도 반겨야 하니

인생길 내 뜻 만으로는

살수 없는가 봅니다.

그저 흘러가는 세월에

연연 하지 말고

사소한 걱정들에

힙쓸리지 말고

잠시 스칠 인연에

상처 받지 말고

깊어가는 가을!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 하세요

고맙습니다.

당신이 머무는 곳에는

언제나 즐겁고 행복한일만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건강 하세요...

사랑 합니다...


가을이 가는 길목에서

오랫만에 새벽해무 다녀갑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은 우연 처럼 닥아 와서   직은섬 293 23.01.14
낭만적 삶   도토리 243 23.01.13
행복한 풍경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12 23.01.13
  몽중한 138 23.01.13
모든 전화가 침묵하던 날   (2) 뚜르 277 23.01.13
♡있을 때 잘 해♡톡 친구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351 23.01.13
미움 없는 마음   (1) 직은섬 536 23.01.13
즐거운 하이킹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49 23.01.13
열두 가지 꽃 마음   도토리 274 23.01.12
♡ 꽃보다 더 어름다운 것은  file (2) 청암 432 23.01.12
나비를 부르는 꽃   (2) 뚜르 236 23.01.12
왜 지금 발타사르 그라시안의 경구들인가?   (2) 뚜르 280 23.01.11
서리꽃 /백승훈   (2) 뚜르 227 23.01.11
그대의 그리운 이름이고 싶습니다   직은섬 330 23.01.11
♡ 도움을 받아들여라  file (4) 청암 301 23.01.11
♡관상과 심상 ♡밴드에서 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51 23.01.11
마음의 계절   도토리 385 23.01.10
♡ 포기하지 않는 정신을 길러라  file 청암 291 23.01.10
모르는 곳   (2) 뚜르 259 23.01.10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일에 착수하라   (2) 뚜르 216 23.01.10
글쓰기